UPDATED. 2019-03-19 02:18 (화)
검찰 코오롱 이웅열 회장 수사, 해외계좌로 확대되나
검찰 코오롱 이웅열 회장 수사, 해외계좌로 확대되나
  • 이상래 기자
  • 승인 2018.12.0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상래 기자] 검찰이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의 상속세 탈세 혐의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다. 이에 코오롱 관련 해외계좌 수사로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과거 국세청이 코오롱그룹 세무조사 과정에서 이웅열 회장의 상속세 탈루 혐의를 포착해 고발한 사건에 대해 최근 조사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하지만 국세청 고발 건은 이웅열 회장을 수사하기 위한 그저 명목상의 이유라는 게 사정기관 소식통의 설명이다. 이번 이 회장 수사는 검찰이 기획적으로 추진하는 수사라는 것이다.

코오롱 이웅열 회장. [사진=연합뉴스]

사정기관 소식통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시절 검찰은 이미 롯데 신동빈 회장과 더불어 코오롱 이웅열 회장에 대한 조사를 다각도로 검토해 왔다.

이 소식통은 이날 “검찰이 코오롱에 대한 이번 수사가 지금까지 입수한 수사 정보들을 가지고 새로운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박근혜 정부 시절 검찰이 코오롱에 대한 수사를 착수하려고 했지만 코오롱이 미국 섬유회사 듀퐁사와의 소송에서 패소해 이 수사를 중단했다. 당시 코오롱이 패소로 인한 듀퐁사에 배상해야 할 금액은 2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진다.

2조원이라는 막대한 배상금액뿐만 아니라 이 회장에 대한 국세청의 세무조사까지 겪게 된 코오롱이 큰 위기에 처하자 검찰이 당초 준비했던 코오롱에 대한 수사를 중단했다는 게 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결국 롯데 신동빈 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만 진행됐다. 최근 신 회장은 2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집행유예로 풀려난 바 있다.

이런 상황과 관련해 검찰 내부에선 최근 이웅열 회장의 경영 일선 퇴진 발표가 정부에 어떤 선처를 바라는 일종의 제스처로 해석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웅열 회장이 검찰 수사를 염두에 두고 모든 걸 내려놓겠다는 일종의 제스처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또한 이웅렬 회장의 퇴임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사는 코오롱의 자금 문제, 특히 해외 자금 문제에 관해 당초 계획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코오롱 관련 해외 계좌와 관련한 검찰의 조사가 진행되는 점엔 변함이 없다는 얘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