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미국서 현대기아차 상대 집단소송, "엔진결함, 車화재 위험"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미국에서 현대·기아자동차 차주들이 여러 차종의 엔진 결함으로 극심한 화재 위험에 노출됐다며 집단소송을 냈다.

14일(현지시간) dpa통신이 법률회사 헤이건스 버먼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소장에서 “현대와 기아는 고객들에게 엔진 결함을 적극적으로 감췄을 뿐 아니라 그 결함이 심각한 안전 위험을 제기한다는 점을 밝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 현대·기아자동차 차주들이 차종의 엔진 결함으로 집단소송에 휘말리게 된 현대·기아차. [사진=AP/연합뉴스]
 

이에 현대차 대변인은 코멘트에 앞서 먼저 이런 의혹을 살펴보겠다고 말했지만, 기아차 측은 dpa의 코멘트 요청에 즉각 답하지 않았다.

지난 10월 미국 비영리 소비자단체인 자동차안전센터(CAS)는 앞서 4개월간 거의 하루 한 건 꼴로 현대·기아차 차량의 비충돌 화재 보고가 있었다면서 차량 290만대에 대한 즉각적인 리콜이 필요하다고 촉구한 바 있다.

관련 차종은 2011∼2014년식 기아차 소렌토와 옵티마, 현대차 소나타와 산타페, 2010∼2015년식 기아차 쏘울이다.

최민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