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03 (수)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내년엔 두 번 인상 '하향조정'…한미 금리 격차는?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내년엔 두 번 인상 '하향조정'…한미 금리 격차는?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8.12.2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결정해 미국 기준금리는 현행 2.00%~2.25%에서 2.25%~2.50%로 올랐다. 올 들어 3‧6‧9월에 이은 네 번째 인상이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 연준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 인상을 발표했다.

미 연준이 기준금리를 2.25%~2.5%로 0.25% 인상해 좁혔던 한미간 금리 격차가 다소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FOMC는 성명에서 “노동시장과 경제활동이 지속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노동시장 상황과 인플레이션에 근거해 금리를 인상하기로 했다”고 인상 배경을 밝혔다.

연준은 당초 내년에 단계적으로 3차례 더 올릴 예정이었지만, 2차례 인상으로 하향조정하기로 했다. 2020년은 기존의 한 차례 인상 전망을 유지했다. 이처럼 연준은 앞으로 점진적으로 금리를 인상해나간다는 기조를 유지하면서 통화긴축 속도를 조절할 예정이다.

지난달 30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년 만에 인상해 0.5%포인트로 격차가 줄었던 한미간 금리가 한 달도 되지 않아 다시 0.75%포인트로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준의 0.25%포인트 금리 인상 결정이 되기 전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도 시장 유동성이 부족한데 더 부족하게 만들지 말라”면서 금리 동결을 촉구한 바 있어 미 행정부의 강한 대응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을 향해 금리를 올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