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3:55 (수)
현대·기아차, 자율발레파킹 '스마트 자율차' 콘셉트 공개...충전도 스스로?
현대·기아차, 자율발레파킹 '스마트 자율차' 콘셉트 공개...충전도 스스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8.12.2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스마트 자율주차 콘셉트를 골자로 한 3차원(3D) 그래픽 영상을 공개했다.

28일 현대·기아자동차가 내놓은 영상에 따르면 전기차를 타고 가던 운전자가 목적지에서 하차하면 차량이 스스로 빈 충전공간을 찾아 들어가 무선으로 충전된다. 충전을 마친 전기차는 다른 차를 위해 충전공간을 비워주고, 일반 주차공간으로 이동해 스스로 주차를 완료한다.

기계의 자동화로 자율발레파킹과 함께 스스로 충전할 수 있는 스마트 자율차를 가능케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진=뉴시스]

이후 운전자가 스마트폰으로 차를 호출하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 뒤 운전자를 태운다. 자율주차 기술은 일명 ‘자율발레파킹’으로 설명될 수 있다. 자율주행 기술을 응용해 마치 발레파킹을 하는 것처럼 주차장 입차와 출차의 편의성을 높인 기술이다.

이 모든 과정은 차량과 주차시설, 충전설비와 운전자간의 지속적인 커넥티비티 기술을 통해 이뤄지는데, 주차시설이 차량에 빈 주차공간이나 충전구역의 위치 정보를 전송하고 무선충전기는 전기차의 완충 여부를 운전자에게 전달하는 등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주고받는 방식이다.

특히 최근 전기차 보급이 크게 늘어나면서 충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이 콘셉트가 구현될 시 완충된 전기차가 충전구역을 차지해 다른 차들의 충전을 방해하는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 완전 자율주행 차량을 출시하는 시점에 맞춰 자율주차 기능 적용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