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中 창어4호, 인류 최초 '달의 후면' 안착...앞·뒷면 모두 정복한 '우주 굴기'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지구에서 관측되지 않는 달의 뒷면에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인류 최초로 착륙에 성공하면서 중국이 달 앞‧뒷면을 모두 정복한 세계 최초의 국가가 됐다.

중국중앙(CC) TV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3호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된 창어 4호는 3일 오전 10시 26분(현지시간) 달 뒷면의 동경 177.6도, 남위 45.5도 부근의 예정된 지점인 남극 근처에 착륙했다. 창어 4호의 목표 착륙 지점은 달 뒷면 남극 근처에 있는 폭 186㎞의 폰 카르만 크레이터였다.

중국 창어4호가 달 뒷면에 착륙된 역사적인 모습. [사진=중국중앙TV 화면 캡처]
 

창어 4호는 지난해 5월 쏘아올린 중국의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오작교)’를 통해 최초로 달 뒷면 사진을 보내 달 뒷면의 신비한 모습을 공개했다. 췌차오 위성은 달 뒷면과 지구를 동시에 바라보면서 양측 간에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됐다.

중국 CCTV는 “이번 임무는 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이자, 처음으로 달 뒷면과 지구 간 통신이 이뤄진 것으로 인류 달 탐사에 있어 새로운 장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창어 3호가 2013년 달 앞면에 착륙한 적이 있기에 중국은 세계 최초로 달 전‧후면 모두 착륙한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인류 최초 달 뒷면을 창어 4호가 착륙하면서 달의 앞‧뒷면을 정복한 세계 최초 국가가 된 중국.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창어 4호가 착륙에 성공하면서 착륙선 내에 탑재됐던 무인 로봇 탐사차(로버)가 분리돼 본격적인 탐사 활동에 나서게 된다. 이 탐사차의 임무는 달 뒷면 남극 근처의 지형을 관찰하는 것 외에도 달 표면의 토양과 광물 분석,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밀폐 공간 내 식물 재배 등이다.

이번 임무가 성공될 경우 비단 특정 분야이지만, 우주 경쟁에서 양대산맥을 이뤄온 미국과 러시아를 상대로 첫 우위를 보였다는 점에서 중국의 ‘우주 굴기’를 상징하는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창어 3‧4호로 달에 대한 효율적인 탐사를 가능케 한 중국은 향후 2020년까지 창어 5호를 발사해 달 표면을 탐사하고, 샘플을 채취한 후 탐사차와 착륙선을 모두 지구로 복귀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민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