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4 07:40 (일)
中 창어4호, 인류 최초 '달의 후면' 안착...앞·뒷면 모두 정복한 '우주 굴기'
中 창어4호, 인류 최초 '달의 후면' 안착...앞·뒷면 모두 정복한 '우주 굴기'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1.03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지구에서 관측되지 않는 달의 뒷면에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인류 최초로 착륙에 성공하면서 중국이 달 앞‧뒷면을 모두 정복한 세계 최초의 국가가 됐다.

중국중앙(CC) TV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3호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된 창어 4호는 3일 오전 10시 26분(현지시간) 달 뒷면의 동경 177.6도, 남위 45.5도 부근의 예정된 지점인 남극 근처에 착륙했다. 창어 4호의 목표 착륙 지점은 달 뒷면 남극 근처에 있는 폭 186㎞의 폰 카르만 크레이터였다.

중국 창어4호가 달 뒷면에 착륙된 역사적인 모습. [사진=중국중앙TV 화면 캡처]

창어 4호는 지난해 5월 쏘아올린 중국의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오작교)’를 통해 최초로 달 뒷면 사진을 보내 달 뒷면의 신비한 모습을 공개했다. 췌차오 위성은 달 뒷면과 지구를 동시에 바라보면서 양측 간에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됐다.

중국 CCTV는 “이번 임무는 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이자, 처음으로 달 뒷면과 지구 간 통신이 이뤄진 것으로 인류 달 탐사에 있어 새로운 장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창어 3호가 2013년 달 앞면에 착륙한 적이 있기에 중국은 세계 최초로 달 전‧후면 모두 착륙한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인류 최초 달 뒷면을 창어 4호가 착륙하면서 달의 앞‧뒷면을 정복한 세계 최초 국가가 된 중국.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창어 4호가 착륙에 성공하면서 착륙선 내에 탑재됐던 무인 로봇 탐사차(로버)가 분리돼 본격적인 탐사 활동에 나서게 된다. 이 탐사차의 임무는 달 뒷면 남극 근처의 지형을 관찰하는 것 외에도 달 표면의 토양과 광물 분석,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밀폐 공간 내 식물 재배 등이다.

이번 임무가 성공될 경우 비단 특정 분야이지만, 우주 경쟁에서 양대산맥을 이뤄온 미국과 러시아를 상대로 첫 우위를 보였다는 점에서 중국의 ‘우주 굴기’를 상징하는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창어 3‧4호로 달에 대한 효율적인 탐사를 가능케 한 중국은 향후 2020년까지 창어 5호를 발사해 달 표면을 탐사하고, 샘플을 채취한 후 탐사차와 착륙선을 모두 지구로 복귀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