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손흥민 몸값 1200억원, 유럽 빅5 리그서 33위...지난해보다 얼마 올랐나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아시안컵 합류를 앞두고 프리미어리그에서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로 주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몸값이 1000억원을 훌쩍 넘었다.

8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발표한 ‘유럽 5대 빅리그 선수 이적가치’에 따르면 손흥민은 9390만유로(1203억원대)로 평가받았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등 유럽 총 5대 리그에서 뛰는 선수 중 33위에 랭크됐다.

지난해보다 300억이나 몸값이 올라 현재 1203억원대로 평가받는 '손세이셔널' 손흥민. [사진=로이터/연합뉴스]
 

FIFA가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으로 설립한 CIES는 매년 1월 초 소속팀의 성적, 나이, 포지션, 계약 기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럽 5대 빅리그에서 뛰는 주요 선수들의 몸값을 산출해 발표해오고 있다.

손흥민이 유럽 현지에서 얼마나 높은 평가를 받는지는 리스트에 오른 스타들을 비교해보면 가늠해볼 수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신성 마커스 래시퍼드(9040만유로·36위), 맨체스터 시티의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8430만유로·39위), 레알 마드리드 측면 공격수 개러스 베일(7510만유로·58위) 등이 손흥민보다 아래다. 특히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받는 아스널 피에르 오바메양(9540만유로·31위), 맨시티 케빈 더브라위너(9560만유로·30위)를 볼 때에도 손흥민의 이적가치는 결코 손색이 없다.

1200억원이 넘는 몸값을 평가받은 좋은 분위기로 UAE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이자 중국전부터 출전이 예상된 손흥민. [사진=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CIES가 책정한 손흥민의 몸값은 매년 수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 CIES는 2017년 1월 손흥민의 몸값을 4480만유로(575억원·69위)로 평가했다. 지난해 1월엔 7260만유로(931억원·56위)로 매겼다. 이와 함께 손흥민의 올해 가치는 1년 전보다 23%나 올랐고, 순위도 23계단이 상승했다.

톱100 리스트에서 아시아 선수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전체 1위에는 킬리앙 음바페(2185만유로·파리 생제르맹)가 올랐고, 해리 케인(2003만유로·토트넘), 네이마르(1971만유로·파리 생제르맹), 라힘 스털링(1858만유로·맨체스터 시티), 무함마드 살라(1843만유로·리버풀)가 뒤를 이었다.

손흥민은 2015년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한 뒤 매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면서 2016-2017시즌 21골을 수확하며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두 차례나 받았고, 2017-2018시즌에는 18골 11어시스트로 개인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을 갈아치웠다. 올 시즌엔 12골 8도움을 기록했다.

몸값이 이렇게 오른 가운데 손흥민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28일간 펼쳐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리그 최종 3차전인 중국전(16일)부터 합류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날 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끝난 필리핀과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황의조의 결승골로 1-0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후반 22분 이청용의 침투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공을 뒤로 빼주자 골마우스로 달려들던 황의조가 오른발로 강하게 차넣어 공격 답답증을 겨우 풀어냈다. 한국은 주장 손흥민 없이 12일 새벽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을 치른다.

최민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