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하이트진로, 건강 음주 트렌드에 국내 무알코올 음료 시장 무한질주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음주가 약한 일부 소비자를 위한 ‘대체음료’로 인식되던 무알코올 음료가 건전음주문화 확산에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음료(대표 조운호)는 국내 대표 무알코올 음료 ‘하이트제로0.00’이 지난해 12월까지 누적 판매량 4,200만 캔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판매량은 2017년 대비 5% 이상 성장했으며 출시 초기인 2013년과 비교하면 25% 이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된다.

현재 국내 무알코올 음료 시장 규모는 약 1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전체 맥주 시장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지만 2012년 하이트진로음료가 처음 ‘하이트제로0.00’을 출시했을 당시 13억원대 규모의 시장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6년 새 8배 넘게 성장한 수치로 사실상 ‘하이트제로0.00’이 무알코올 음료 시장의 성장을 이끌고 있는 셈이다.

하이트진로음료_하이트제로0.00
 

‘하이트제로0.00’은 맥아 풍미의 무알코올 음료로 수입 제품이 대다수인 국내 무알코올 음료 시장에서 알코올 함량 0.00%인 점을 내세워 판매량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일부 수입 무알코올 음료가 많게는 0.5% 가까이 알코올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알코올이 전혀 없는 진정한 무알코올 음료로 임산부 등 알코올에 취약한 주요 소비층의 신뢰를 얻은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최근 보건복지부의 ‘음주폐해예방 실행계획’ 발표 등 사회적 음주문화 개선 분위기와 건강을 생각하는 음주 트렌드에 무알코올 음료가 소수 소비층 기반을 넘어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저변을 넓혀갈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유럽, 일본 등 전 세계적으로 무알코올 음료의 판매 비중이 높아지고 있어 향후 국내 무알코올 음료 시장 성장 역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일본 무알코올 음료 시장 규모와 비교하면 인구수와 물가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시장도 지금보다 최소 10배인 1,000억 원 수준까지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음료 마케팅 관계자는 “규모가 미미한 틈새시장 속에서 꾸준한 판매량으로 차근히 일궈내고 있는 성장세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며 “국내 대표 무알코올 음료 브랜드로서 제품의 품질을 더욱 높이고 신제품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고훈곤 기자  winego@hanmail.net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훈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