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주택 전월세전환율 최저치, 세입자 월세 부담 계속 줄어들까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전·월세가격이 동반 하락함에 따라 전국의 전월세 전환율이 지난 201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한국감정원은 2018년 11월 신고기준 실거래정보를 바탕으로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전국 주택의 전월세 전환율이 6.1%로 직전 10월(6.2%)보다 소폭 하락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8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한국감정원이 11일 주택 전월세전환율을 공개했다. 국내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8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인 전월세전환율이 높아지면 전세 보증금 대비 월세 부담이 커지고, 떨어지면 그 반대다. 즉 전월세 전환율이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는 것은 집주인들의 월세 수입과 세입자들의 월세 부담이 낮아졌다는 의미이다.

감정원이 전월세전환율을 조사하기 시작한 2011년 1월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9.6%였으나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6% 선까지 하락했다.

이는 최근 입주 물량과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 매물이 동시에 몰리면서 전세 시장이 약세를 보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입자의 선호에 따라 전세금이 하락하면 월세는 더 큰 폭으로 낮아진다.

광역시도별로 전월세 전환율을 보면 서울이 5.3%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이어 경북이 가장 높은 전월세전환율을 보였다. 전월 대비 0.1%p 하락한 곳으로는 부산(6.5%)·대구(7.2%)·인천(6.5%)·광주(6.9%)·세종(5.6%)·경기(6.3%) 등이 있다. 같은 기간 가장 큰 하락을 기록한 곳은대전(6.9%)과 전남(7.5%)이다. 두 지역은 0.2%p 하락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는 4.7%로 전월과 동일한 수치를 보인 반면, 연립다세대와 단독주택은 각각 전월보다 0.1%p 하락했다. 이중 가장 낮은 수치를 보인 곳은 서울의 아파트(4.0%)다. 특히 송파구와 동작구는 3.6%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파트 규모별로는 소형이 5.1%, 중소형은 4.4%로 소형의 전월세 전환율이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특히 지방의 소형아파트는 6.0%로 지역별ㆍ규모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원 기자  memero10@naver.com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