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1:23 (월)
체육회, ‘자정기능 상실’ 비판에 폭력·성폭력 조사 외부기관에 의뢰
체육회, ‘자정기능 상실’ 비판에 폭력·성폭력 조사 외부기관에 의뢰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1.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연이은 폭력과 성폭력 사건으로 자정 기능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는 체육회가 스포츠계 내 성폭력 및 폭력 사건 조사를 외부 전문 기관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 1차 이사회를 통해 한국 체육의 적폐로 드러난 가혹 행위와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체육계 미투' 파문 속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 1차 이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어 준 피해 선수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간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성폭행 사안의 징계와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과 병폐에 체육회가 자정 기능을 다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체육회는 '시스템의 정상화'를 목표로 쇼트트랙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 파문으로 얼룩진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체육계 미투'와 관련해 이 회장이 내놓은 근절 대책은 폭력·성폭력 사건 조사를 외부 기관에 맡기는 것이다.

체육회는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회장 직속 기구로 전문가, 시민사회 단체가 참여하는 피해선수 관리·보호 태스크포스(TF)를 즉시 구성해 면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롭게 구성되는 TF는 무기명·본인·제 3자의 신고를 접수하고 관련 사안을 조사한다. 이어 폭력·성폭력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거나 묵인·방조한 회원종목 단체에 대한 정황이 포착될 경우 즉시 퇴출한다.

이어 성폭행 및 폭력 지도자의 전횡을 막기 위하여 복수 지도자 운영제, 지도자 풀 제도 도입한다.

아울러 성적 지상주의로 점철된 현행 엘리트 체육의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 폐쇄적인 합숙·도제식 훈련 방식의 전면적인 쇄신책도 강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