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2:07 (월)
'PK 유도+도움' 손흥민 효과 톡톡, 벤투호 꽃길 열렸다
'PK 유도+도움' 손흥민 효과 톡톡, 벤투호 꽃길 열렸다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01.1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안컵 16강으로 가는 길목에서 ‘손흥민(토트넘 핫스퍼) 효과’를 톡톡히 봤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대표팀은 비교적 수월한 대진으로 남은 대회 일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6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리그 최종전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김민재(전북 현대)의 연속골에 힘입어 중국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 3전 전승의 휘파람을 불며 2승 1패의 중국을 제치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조 1위 자리를 차지하면서 강호 일본과 이란을 피하게 돼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손흥민(오른쪽)이 16일 중국과 아시안컵 맞대결에서 공을 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표팀 ‘에이스’인 손흥민의 진가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손흥민의 투입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았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 풀타임을 뛰었다. 중국전이 조 1위가 걸린 중요한 경기이긴 했지만 소속팀에서 강행군을 펼쳤기에 한 박자 쉬어가지 않겠느냐는 시선이 많았다.

한데 벤투 감독은 예상을 깨고 손흥민을 중국전 선발 명단에 포함시켰다. 앞서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 때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스타팅에서 제외한 것.

중국에 골득실에서 뒤처져있었기에 조 1위를 확정지으려면 반드시 이겨야 하는 한국으로선 캡틴이자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의 활약이 필요했다.

손흥민은 벤투 감독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경기가 시작되자 ‘손흥민 선발 투입 효과’는 빛을 발했다.

벤투 감독 부임 이후로는 다소 낯선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은 손흥민은 그라운드 전방을 휘저으며 스트라이커 황의조에게 집중되던 수비수들의 압박을 헐겁게 했다.

선제골은 손흥민과 황의조의 합작품이었다. 손흥민이 상대 수비의 견제를 뚫고 페널티박스를 파고들다가 상대 수비수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황의조는 빼어난 슛으로 중국 골망을 흔들며 양보한 손흥민을 웃게 했다.

두 번째 골 역시 손흥민이 그 시작점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6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수비수 김민재가 강력한 헤더로 전광판 숫자를 올리는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강행군과 장시간 비행으로 체력적인 부담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은 한국의 완승에 큰 기여를 한 뒤 후반 34분 구자철로 교체됐다.

손흥민 덕에 조 1위에 오른 한국은 5일간의 휴식을 얻어 푹 쉰 뒤 16강에 출격할 수 있게 됐다. 16강 상대는 조별리그가 모두 끝난 후 확정되는 A·B·F조 3위 중 한 팀으로 결정돼, 비교적 수월한 분위기에서 경기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