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젊은빙상인연대, 전명규에 '빙상계 적폐' 직격탄..."연대 진정성 의문" 반박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불거진 체육계 성폭력 논란의 배후에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을 지낸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체육계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 전 교수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하지만 전명규 교수는 젊은빙상인연대 관계자가 합의서를 빌미로 본인의 비리 내용을 확보하려 했다며 이들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함과 동시에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부인했다.

젊은빙상인연대와 손혜원 의원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빙상계에 성폭력 피해 사례가 많지만, 대부분 가해자가 어떤 제재나 불이익도 받지 않고 있다"며 "그 이유는 가해 코치들이 한국체육대학교 전명규 교수 휘하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피해자들이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다며 전 교수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지훈 자문 변호사(왼쪽부터), 여준형 젊은 빙상인 연대 대표, 손혜원 의원이 21일 빙상계 성폭력 사례에 관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어 성폭력 피해 선수가 전 교수에게 연락을 취해 해당 사실을 알리려 하자 전 교수가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라. 그것이 우선이야"고 답한 것을 근거로 측근의 성폭력 사건 은폐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에 대하여 "이번 사건 이외에도 추가 피해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 빙상계의 권력관계 탓에 피해자가 맞서 싸우기 어려운 구조"라며 "피해자나 학부모들은 폭로를 해도 자신들만 피해를 보고 바뀌는 게 없다고 생각해서 그냥 참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당초 젊은빙상인연대는 오는 14일께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선수가 직접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피해 선수들의 2차 피해를 우려, 실명회견 계획을 전면 재검토했다.

젊은빙상인연대의 기자회견에 이어 전명규 교수는 변호사를 대동한 채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폭력과 관련해서는 알지 못했다"며 "조재범 전 코치의 상습 폭행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젊은빙상인연대가 하는 행위는 진정 빙상계 발전을 위해서 하는 것인지 개인적으로 의구심이 든다"며 “연대 구성원이 어떤 사람들인지를 면밀히 살펴봐 주셨으면 한다. 조금 더 넓게 사안을 바라봐주길 바란다”고 화살을 돌렸다.

이어 "조재범 전 코치가 구속되기 전 나에게 이런 말을 했다. 젊은빙상인연대의 어떤 사람이 전명규와 관련된 비리 내용을 주면 합의서를 써 주겠다고 했다고 한다"며 젊은빙상인연대가 합의서를 빌미로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수집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반박했다.

강성도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