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19:34 (화)
곽상도, 文대통령 딸 가족 '아세안 이주' 공식 해명 요구...청와대가 주목한 ‘위험’은?
곽상도, 文대통령 딸 가족 '아세안 이주' 공식 해명 요구...청와대가 주목한 ‘위험’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1.2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문다혜 씨와 사위, 손자 등 일가족이 아세안 (ASEAN·동남아국가연합) 국가로 이주한 것과 관련한 의혹과 이주 사유, 경호비용 등에 대해 공개 질의했다.

곽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며 부동산 증여매매 과정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요구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문다혜 씨의 이민 의혹에 대한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딸 가족이 아세안국가로 이주한 것으로 파악했다는 곽 의원은 다혜 씨의 아들 서모군 ‘학적변동 관련 서류’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7월 10일 서울 구기동 빌라를 매각한 뒤 다음날 초등학교 2학년인 서군이 해외 이주를 사유로 학적을 변동했다며 관련 서류를 원내대책회의에서 공개했다.

곽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 딸 부부는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이 과거 4년간 살았던 서울 구기동 빌라를 증여 3개월 만에 매각했다. 곽 의원은 구기동 빌라를 직접 매각하지 않고 굳이 증여과정을 거친 이유에 대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가 대통령 가족 해외 거주시 경호 등 추가 소요 예산안과 대통령 가족의 해외 이주 이유 등을 소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곽 의원이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 일부를 공개한 것에 대해 강력 대응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일부 기자들과 만나 "다혜 씨 자녀 초등학교의 문서 유출은 명백한 불법행위일 가능성이 높다"라며 "문서를 요구한 사람과 떼준 사람 모두 법적인 책임 가능성에 대해 엄중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곽 의원이 서류를 가리긴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이미 다혜씨 가족의 거주 장소, 학교 위치까지 모두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는 대통령의 가족이 테러의 표적이 될 수도 있는 아주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밝힐 수는 없지만 다혜 씨 가족의 이주 사유가 이민 때문도 아니고, 자녀교육 때문도 아니다"라며 "현직 대통령의 자녀인 만큼 경호비용은 국가가 부담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