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아시안컵 몰락' 한국축구 낭보, 손흥민 골에 이강인 1군 승격까지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부진과 8강 탈락으로 침울해있던 한국축구가 모처럼 미소를 띠었다. 국가대표팀의 현재와 미래라 할 수 있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발렌시아)이 좋은 소식을 전해왔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골을 터뜨렸고, 이강인은 소속팀 1군에 정식으로 승격됐다.

손흥민은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왓포드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경기서 팀이 0-1로 뒤진 후반 35분 동점골을 넣었다.

31일 왓포드와 경기에서 동점골을 넣은 손흥민이 포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지난 5일 트랜미어 로버스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이후 나온 이번 시즌 손흥민의 13호 골이다. 리그만 따지면 2일 카디프시티와 21라운드 이후 터진 9호 골로, 손흥민은 3시즌 연속 EPL 두 자릿수 득점에 1골만을 남겼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까지 뛴 이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국가대표팀에 합류했다.

한국이 8강에서 카타르에 져 탈락하며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은 복귀 직후인 28일 FA컵 4라운드엔 나서지 못하고 이날 첫 경기에 출격해 골맛을 봤다.

토트넘이 전반 38분 선제골을 허용한 상황에서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손흥민은 후반 35분 페널티 지역 중앙 혼전 상황에서 요렌테에게서 넘어온 공을 강력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골로 분위기를 바꾼 토트넘은 7분 뒤 요렌테의 골로 전세를 뒤집었고, 토트넘은 2-1 역전승을 거뒀다. 리그 3위(승점 54)를 지키며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6)를 승점 2 차이로 따라붙었다.

발렌시아 1군에 승격한 이강인(오른쪽)이 등 번호 16번이 적힌 유니폼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 캡처]

형 손흥민이 반등 축포를 쏜 사이, 아우 이강인은 소속팀 발렌시아 1군에 정식으로 등록됐다.

발렌시아는 이날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을 1군에 등록했다. 등 번호는 16번”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서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데뷔했고, 이달 13일 바야돌리드전에서 교체 출전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데뷔했다.

한국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이호진(라싱), 박주영(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은 5번째 스페인 1부리그 신고식이었다.

이강인은 앞서 지난해 7월 발렌시아와 2022년까지 재계약하면서 8000만유로(1029억원)의 바이아웃 조항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경기력이 좋다. 지난 27일 비야레알전에서 두 번째로 프리메라리가 경기에 나선 이강인은 30일 헤타페와 스페인 국왕컵 8강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26분 환상적인 크로스로 3-1 승리와 4강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

조승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