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4:39 (목)
삼성전자, QLED 8K TV 판매시장 넓힌다…서남아·중남미·중동까지
삼성전자, QLED 8K TV 판매시장 넓힌다…서남아·중남미·중동까지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2.1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삼성전자가 QLED 8K TV 판매 시장을 넓힌다.

삼성전자는 12일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되는 거래선 초청 행사인 ‘삼성 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8K TV를 전격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QLED 8K를 먼저 도입한 삼성전자는 올해는 전 세계 60여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

삼성전자 연구원이 2019년형 QLED 8K의 화질을 시연하고 있다. QLED 8K는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없이 8K 수준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며, 새로운 화질 기술이 적용돼 한층 개선된 블랙 표현과 시야각을 자랑한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삼성디지털시티에서 TV 시장 전망과 삼성 QLED 8K 핵심 기술 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8K TV 시장 선점을 선언했다.

삼성 QLED 8K는 3300만개의 화소를 가진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퀀텀닷 기술을 접목한 TV로 최고 수준 밝기와 명암비, 실제와 같은 깊이 있는 색상, 넓은 시야각 등을 구현한 차세대 TV다.

올해 선보이는 QLED 8K는 기존 65·75·82·85형에 98형과 55형을 추가한 총 6개 모델로 운영되며, 8K TV 시장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초대형 TV 시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대형 TV에서 8K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이며 2021년에는 60형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삼성 QLED 8K TV의 가장 큰 특징은 삼성전자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에 기반한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한 것이다. 퀀텀 프로세서 8K는 고해상도와 저해상도 영상 간 특성 차이를 머신러닝 기반으로 분석해 최적의 영상 변환 필터를 생성해 주는 기술이다. 삼성 QLED 8K는 이를 통해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없이 8K 수준의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2019년형 QLED 8K는 새로운 화질 기술을 적용해 한층 개선된 블랙 표현과 시야각을 구현했다. 직하 방식(Direct Full Array)으로 밝기 분포, 블랙 비율 등 각 영상의 특징을 분석해 백라이트를 제어함으로써 블랙 표현을 최적화하고 최고의 명암비를 제공한다.

또, 삼성전자는 시야각과 정면 보정용 이미지를 혼합해 이미지를 재구성하는 ‘쿼드 렌더링 비디오 프로세싱(Quad Rendering Video Processing)’ 알고리즘을 최초로 개발해 시야각을 대폭 개선했다.

2019년형 QLED 8K 전 라인업에는 고화질·고용량 영상 콘텐츠를 전송하는 HDMI 2.1(8K, 60P) 규격도 탑재한다. HDMI 2.1은 전송 용량이 기존 18Gbps에서 48Gbps로 대폭 확대됨으로써 8K 해상도의 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재생할 수 있으며, 8K 콘텐츠 재생 시 매끄럽고 정교한 영상과 고품질 오디오 구현이 가능하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삼성전자는 업계 리더로서 늘 새로운 기술을 주도하고 차세대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8K TV 시장을 선도하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최고의 TV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