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우리은행, 지난해 당기순익 2조원 돌파…경상기준 최대 실적

[업다운뉴스 이선영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2조192억원을 기록하며 경상기준 최대 규모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2017년) 말 대비 33.5% 증가한 수준이다.

이처럼 좋은 실적은 2018년 우리은행이 중점 추진했던 ‘지속성장 기반 구축’의 결과로 전 부문 고른 실적 향상에서 기인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예대금리 차가 커짐에 따른 효과도 크게 작용했다.

우리은행. [사진=엽합뉴스]
 

우리은행은 11일 실적 발표를 통해 자사 연간 당기순이익이 2조192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이자이익은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자산성장 및 핵심 저비용성예금의 증가에 힘입어 탄탄한 증가세를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은 6.5% 증가해 자산성장을 이끌었고, 핵심 저비용성예금도 5.9% 증가해 향후 수익 성장 기반을 확보하였다.

비이자이익의 경우 핵심영역인 수수료이익 부문이 성장했다. 특히 자산관리부문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신탁 및 수익증권 등의 성과가 두드러지며 수수료이익이 4.8% 증가했다. 기업투자금융(CIB) 및 파생상품 분야도 양호한 실적을 나타내며 전체 비이자이익 실적을 견인했다.

글로벌 부문 또한 19.7% 증가한 2000억원 수준의 순익을 거뒀다. 이는 국내 최대 및 글로벌 20위권 수준인 26개국 441개의 네트워크를 구축한 결과다. 앞으로 국내 중심의 영업구조에서 벗어나 글로벌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는 게 우리은행 측 설명이다.

자산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역대 최저수준인 0.51%를 기록했고, 연체율도 0.31%로 안정적인 수준을 달성했다. NPL 커버리지비율도 119.4%로 개선됐다. 우량자산 비율은 역대 최고수준인 84.4%를 달성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올해 은행의 수익성과 건전성 관리는 더욱 공고히 하고, 우리금융지주 출범에 따라 비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선영 기자  bbilly0411@gmail.com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