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20:17 (목)
4월 11일 임시공휴일 지정, 없던 일로 가닥...靑 "아이돌봄 문제 고려"
4월 11일 임시공휴일 지정, 없던 일로 가닥...靑 "아이돌봄 문제 고려"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3.06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이 있고 아이들 돌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정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6일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 아이들 돌봄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현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지난달부터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의 일환으로 역사적 의미를 담아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했다. 하지만 임시공휴일 지정시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이 쉬게 돼 맞벌이 부부가 아이돌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것과 휴일 수 증가로 기업의 생산성 저하 우려가 문제로 지적됐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국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반대 의견이 다수로 나타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임시공휴일은 필요에 따라 정부에서 수시로 지정하는 만큼 국민 여론에 따라 지정이 이뤄질 가능성도 남아 있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지난달 22일 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에게 임시정부 수립일의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임시공휴일 지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