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3 06:27 (토)
워킹·라이딩 마일리지로 교통비 최대 30% 깎아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전국적으로
워킹·라이딩 마일리지로 교통비 최대 30% 깎아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전국적으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3.0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할인받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의 전국 도입을 위한 정부의 올해 시범사업 규모가 확대된다.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드러난 이용자들의 지적과 불만사항을 대폭 반영해 기존 선불카드 방식에서 후불카드로 바꾸고 전국 어디에나 한 장의 교통카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호환성을 높였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광역알뜰교통카드 2.0’ 설명회를 열고 올해 시범사업 참여 지자체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광역알뜰교통카드의 시범사업이 확대된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뉴시스]

국토부는 지난해 세종시와 울산시, 전주시에서 체험단과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해 불편 사항을 분석해 개선안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환승 시에도 한 장의 카드를 계속 사용할 수 있고 지정 충전소를 가지 않아도 된다. 지정 충전소를 찾아가 직접 월 5만5000원 수준의 선불보증금을 먼저 내야 했던 방식도 후불교통카드로 손질돼 충전 부담을 없앤 것이다. 스마트폰 앱을 작동시키면 교통카드 없이도 사용할 수 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전이나 그 후에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 그 이동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제도다. 정기권 카드가 교통비 정액보다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되고 보행·자전거로 쌓은 마일리지를 통해 최대 20%까지 추가로 할인해주기에 최고 30%까지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다.

또 민간 기업에 부과하는 교통유발부담금에 대한 공제제도를 신설해 기업 종사자들이 마일리지를 많이 쌓으면 가업의 부담금을 줄여주고 이를 다시 종사자들에게 돌려주는 방안도 검토한다.

국토부는 이달 내 개선된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지원 지자체에 대한 심사를 거쳐 내달 대상 지자체를 선정하고 상반기 안에 시범사업을 개시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이르면 내년 이 카드를 전국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범사업을 통해 더 편리한 카드를 만들어 전국 시행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