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8:47 (화)
'현장이론가' 김연철 통일장관 후보자, 남북경협 활력메이커로 주목받는 이유
'현장이론가' 김연철 통일장관 후보자, 남북경협 활력메이커로 주목받는 이유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0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되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중대 고비를 맞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을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북한 비핵화와 제재해제를 놓고 북미 간의 협상을 중재해야할 문 대통령의 역할이 더욱 커지면서 새로운 통일부 수장에 지명된 김연철 후보자에 대한 관심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통일부 포스트를 맡았던 조명균 장관은 남북관계가 긴 동면을 끝내고 조심스럽게 평화의 첫발을 떼는 과정을 지휘했다. 정통 관료 출신으로서 ‘상황관리’에 비교적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재인 정부 2기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김연철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이와 달리 학자 출신으로 ‘현장 이론가’인 김연철 후보자에게는 보다 창의적인 구상과 전략을 통해 현 남북관계 국면을 돌파해 나갈 역할이 기대된다. 김 후보자가 남북경제협력사업과 관련해 이론과 실무 경험을 많이 쌓았고, 최근에도 남북관계에서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강조해왔다는 점에서 그렇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김 후보자 인선 배경에 대해 “학계와 정책현장 경험을 두루 갖춘 손꼽히는 남북관계 전문가로, 남북경협·북핵문제에 전문성과 식견을 보유하고 있다”며 “현재 통일연구원장으로 정부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조직관리 능력이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부는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방안을 준비해 미국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인데, 현 제재상황 아래에서 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통일부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해 현실적으로 가능한 시나리오를 찾는 작업이 최우선 정책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정치 분야에 편중된 국내 북한학계에서 드물게 경제를 연구해 수령제의 기원을 사회경제적 배경에서 찾은 논문으로 성균관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북한경제개혁연구’, ‘북한의 배급제 위기와 시장개혁 전망’ 등 저서도 냈다. 또한 책상에만 머무르지 않고 남북교류가 활발했던 2000년을 전후로 삼성경제연구소 북한연구팀 수석연구원으로서 남북 경협 현장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또 참여정부 시절에는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과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으로 일하며 북핵 협상과 남북회담에 관여했다. 당시 9·19공동성명이 나오는 6자회담 협상 과정에 참여했고, 정 전 장관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005년 6·17 면담 때도 협상팀과 함께 방북했다. 정동영 전 장관이 개성공단을 열기 위해 워싱턴에서 국무부, 상무부 등을 설득할 때도 적잖은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책 연구기관장인 통일연구원장으로 재직하면서 평화협정 밑그림을 만들어 학술회의를 하는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부 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했다.

지난 1월 자신의 SNS를 통해 "개성공단은 제재 상황에서의 우회적인 재개 방안이 아니라, 조속한 제재 완화를 통해 정상적인 재개 방안이 필요하다"는 소신을 밝히기도 했던 김연철 후보자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를 모색하는 정부의 남북경협 지도를 짜임새 있게 그려낼 적임자로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