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20:21 (목)
‘몰카 파문’ 정준영 “모든 죄 인정, 활동 중단”…연예계 대표 절친들 줄해명
‘몰카 파문’ 정준영 “모든 죄 인정, 활동 중단”…연예계 대표 절친들 줄해명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3.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저에 관하여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

불법 성관계 동영상 유포로 파문을 일으킨 가수 정준영이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같은 카톡방 멤버로 지목되면서 성관계 동영상 불법 공유 동조 및 방관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들은 이번 사건과의 연관성을 전면 부인했다.

정준영은 13일 새벽 "귀국하여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늦었지만 관심과 재차 기회를 주셨던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어 "저에 관하여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하였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고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인정했다.

정준영은 불법촬영 공유 혐의를 인정함과 동시에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평생 반성하겠다”며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다.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정준영에 대해 전날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 소환 조사를 통해 정준영이 불법으로 찍은 동영상을 누구에게 어떤 경로로 전달했고, 이 영상들이 누구에게 2,3차로 퍼져 갔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정준영은 11일 SBS 8뉴스 보도로 빅뱅 승리가 속한 단체 메신저 방에서 연예인·지인들과 불법 촬영한 영상을 공유 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2015년 말부터 10개월 동안 최소 10명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해 여성들의 동의 없이 유포한 것으로 알려져 큰 파장이 일었다.

방송 촬영차 해외에 머물던 정준영은 추가 혐의가 밝혀지자 tvN '현지에서 먹힐까3' 미국편 촬영을 중단하고 12일 급히 귀국했다. KBS 2TV '1박2일' tvN '짠내투어'에서는 이미 하차한 상태다. 방송사 측 또한 "이미 촬영이 완료된 부분은 최대한 편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충격적인 카카오톡 단체채팅방 대화내용이 공개되면서 해당 대화에 참여한 멤버들을 비롯해 그간 정준영-승리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남자 연예인들도 다수 네티즌들에게 소환됐다. 이들 중 몇몇은 직접 자신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소속사와 연락이 두절된 이도 있다.

가수 지코는 13일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사진=지코 SNS 캡쳐]
가수 지코는 13일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사진=지코 SNS 캡쳐]

소속 아티스트 두 명이 이번 불법촬영 공유 의혹에 연루된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경찰 조사 후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지코는 3년전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정준영에겐 '황금폰'이 있다. 거기엔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이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정준영이 불법 영상을 촬영·유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황금폰 이야기도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에 지코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방송에서 언급한 휴대전화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며 "해당 휴대전화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코는 “섣부른 추측은 삼가해주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