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19:38 (목)
윤지오 "장자연 사건 공소시효 연장을...‘승리게이트’ 이슈가 이슈 덮지 않기를“
윤지오 "장자연 사건 공소시효 연장을...‘승리게이트’ 이슈가 이슈 덮지 않기를“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3.15 16: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배우 고(故) 장자연이 숨지기 전 작성한 문건을 본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가 공소시효 연장 등을 통한 철저한 재수사와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윤지오는 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건찰 과거사위원회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故) 장자연 씨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며 "범죄 종류에 따라 공소시효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년에서 25년이다. 공소시효가 지나면 (가해자들에게)벌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배우 윤지오가 장자연 사건에 대해 공소시효 연장 등을 통한 철저한 재수사와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윤지오가 장자연 사건에 대해 공소시효 연장 등을 통한 철저한 재수사와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기자회견은 한국여성의전화와 성매매 문제 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등이 공동 주최했다.

눈물을 보인 윤지오는 "경찰과 검찰 과거사위 모두 숙제를 풀듯 시간에 한정되어 한 사건을 다룬다는 것은 참으로 비통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억울하게 피해를 입은 피해자와 고인을 죽음으로까지 몰고 가게 만든 사람들이 법에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며 “이슈가 이슈를 덮는다. 오늘은 이런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라며 이른바 '승리 게이트'에 아쉬움을 표했다.

오는 31일 안에 장자연·김학의 사건 등에 대한 조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