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4:48 (목)
'구광모號' LG에 분 변화의 바람, 전자·디스플레이 이사회 물갈이
'구광모號' LG에 분 변화의 바람, 전자·디스플레이 이사회 물갈이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3.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구광모 회장이 이끄는 LG그룹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5일 열린 핵심 계열사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회 인사가 대거 교체되면서 구 회장의 1기 체제가 완성됐다.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제17기 LG전자 정기주주총회에서 지주사인 권영수 ㈜LG 대표이사 COO 부회장의 이사회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 이어 경기도 파주 LG디스플레이사업장에서 열린 LG디스플레이 주총에서도 권 부회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안건이 원안대로 가결됐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날 주총에서 구본준 부회장이 물러나고 권 부회장이 합류하면서 LG전자 사내이사는 권 부회장을 비롯해 조성진 부회장,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 CFO 사장 등 3인으로 재구성 됐으며, 이들은 ‘구광모 체제’의 핵심 참모역할을 하게 됐다.

1979년 LG전자 기획팀에 입사한 권영수 부회장은 재경부문 사장,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사장,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재경 부문 재직 시 LG전자에 입사한 구광모 회장과 함께 근무하기도 한 측근이다.

권 부회장은 작년 구광모 회장의 그룹 회장 선임 뒤 지주회사 부회장으로 선임됐고, 4세 경영을 보좌해왔다. 그는 LG전자 이사회 의장도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 부회장은 또 이날 열린 LG디스플레이의 주총에서도 사내이사로 선임됐으며, LG유플러스에서도 기타비상무이사로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구 회장의 의중을 LG그룹 주요 계열사 경영에 반영시킬 인물로 평가된다.

사외이사엔 이상구 서울대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김대형 전 GE 아시아태평양 CFO는 사외이사에 재선임됐다. 감사위원엔 백용호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를 신규 선임했고, 김대형 사외이사를 재선임했다.

LG전자 주총이 15일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라 LG전자 이사회는 사내이사인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CEO 부회장, 정도현 대표이사 CFO 사장과, 기타비상무이사인 권영수 ㈜LG 대표이사 COO 부회장, 사외이사인 최준근 전 한국휴렛팩커드 대표이사, 김대형 전 GE 아시아태평양 CFO, 백용호 교수, 이상구 서울대 교수 등 7명으로 구성된다.

LG화학에서는 구 회장의 1호 외부 영입 인사인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공식 선임됐다. LG화학은 같은날 주총에서 신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새로이 선임하고 오후에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지난해 말 퇴임한 박진수 전 부회장은 남은 2년의 임기 동안 사내이사직을 유지하며, 이날 주주총희 의장을 맡아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같은날 서울 용산사옥에서 주총을 열고 에너지 효율화 사업 확대를 위한 정관 일부 개정 안건을 의결했다. 사업 목적에 에너지진단, 에너지기술, 에너지안전관리 등 에너지 이용 합리화 관련 사업 및 기계설비사업을 추가했다.

한편 구본준 LG 부회장은 LG전자, LG화학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며 구 회장 체제의 안착에 힘을 실어주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