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21:10 (금)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개관, '노동존중 상징시설'로 서울시민에 사전 공개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개관, '노동존중 상징시설'로 서울시민에 사전 공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3.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한국 노동운동의 상징’ 전태일 열사를 기념하는 기념관이 착공 1년여 만에 시민들을 위해 사전 개관한다. 특히 분신 49년 만에 그의 뜻을 기리는 기념관이 문을 여는 것이어서 더욱 주목받는다.

서울시는 내달 정식 개관을 앞두고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을 20일부터 시민들에게 먼저 공개하면서 운영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기념관을 통해 전태일 열사의 정신을 이어받은 ‘노동존중 상징시설’이자 사각지대의 노동자를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거점으로 노동의 참된 가치를 전달하겠다는 것이 서울시의 개관 취지다.

기념관은 전태일 열사가 분신한 평화시장 인근 청계천 수표교 주변에 지상 6층, 연면적 1920㎡ 규모로 건립됐다. 전태일 기념상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다.

전태일 열사의 분신장소인 평화시장 근처 청계천 수표교 인근에 지상 6층 규모로 20일부터 사전 개관하는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뉴시스]

기념관 정면부에는 전태일 열사가 열악한 여공의 노동조건 개선을 요청하며 근로감독관에게 쓴 자필편지를 고스란히 옮겨온 텍스트 패널(가로 14.4m, 세로 16m)이 부착됐다.

내부는 크게 전태일기념공간(1∼3층)과 노동자권익지원시설(4∼6층)로 나뉜다. 3층에는 전태일 열사의 유품과 당시 노동계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전시실, 1960년대 평화시장의 봉제작업장을 재현한 시민체험장이 들어섰다. 전시실에서는 전태일 열사의 삶과 노동운동의 역사를 보여주는 상설 전시와 기획 전시가 연중 운영된다.

오는 6월 30일까지는 첫 번째 기획전 ‘모범업체:태일피복’이 진행된다. 이 전시는 열사의 생전 사업계획서를 바탕으로 그가 꿈꾸던 봉제작업장의 모습을 재현한다. 1층은 전시품 수장고, 2층은 공연장으로 활용된다. 60석 규모의 공연장에서는 20일 ‘음악극 태일’을 시작으로 상반기 총 7개의 공연이 이어진다. 4층은 노동자 공유공간 ‘노동허브’로, 서울시에서 활동하는 노동단체면 심사를 거쳐 입주할 수 있다. 5층에는 ‘서울노동권익센터’가 들어서고, 6층에는 기념관 운영을 위한 사무공간 및 휴식공간이 마련됐다.

서울시는 2017년부터 2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존 건물을 사들여 리모델링하는 방식으로 기념관을 건립했다. 운영은 전태일재단이 맡는다. 기념관은 하절기(3∼10월)에는 오전 10시∼오후 6시, 동절기(11∼2월)에는 오전 10시∼오후 5시 30분 운영된다. 매주 월요일과 설날·추석 당일은 휴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강병호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은 사회양극화와 불평등이 만연한 현시대에 꼭 필요한 전태일 정신을 확산하고 노동의 진정한 의미를 되살려 노동존중사회를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노동자의 권익보호는 물론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펼치는 노동존중특별시 서울의 상징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영원한 노동자의 친구’, ‘대한민국 노동운동의 아버지’로 불리며 평화시장에서 재단사로 일하던 전태일 열사는 1970년 11월 13일 평화시장 앞에서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고 외치며 22세 나이에 분신으로 고통받는 노동자의 현실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