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0 08:35 (토)
선거제 설전 2라운드...나경원 "수수께끼 선거제" vs 심상정 "미스터리는 나경원"
선거제 설전 2라운드...나경원 "수수께끼 선거제" vs 심상정 "미스터리는 나경원"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1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개혁 패스트트랙(안건의 신속처리) 처리가 최종 단계에 이른 가운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국회 정치개혁틀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 간에 이틀째 날선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이 급조해 만들어 명칭도 낯선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 실체가 여의도 최대의 수수께끼”라고 주장했다.

또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을 겨냥해서는 “아무리 복잡하고 어려워도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소상히 설명해야할 의무가 있지만 심 위원장은 국민들이 알 필요가 없다는 태도로 답변했다”며 “오만하다”고 지적했다.

선거제를 두고 이틀째 날선 설전을 벌인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국회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어 “또 이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더니 좁쌀정치라고 한다”며 “투명성을 강조하는 게 좁쌀정치냐”고 반문한 뒤 “이건 국민을 좁쌀로 여기는 것이다. 국민의 귀와 눈을 가리는 좌파 연합, 야합을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산식이 아무리 복잡해도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선거제를 개편하겠다는 국회의원은 이를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국민이 알 필요도 없고 국민이 뽑을 필요도 없다는 ‘국민패싱 선거법’으로, 하다하다 이제 국민까지 패싱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심상정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2번째 반박모드에 돌입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의 ‘선거법 국민 패싱’ 주장에 대해 “국민들이 크게 놀라셨을 것”이라면서도 “완전한 가짜뉴스”라고 해명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선거제도 개혁 내용에 대해 속속 아셔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지난해 여야 5당 (선거법) 합의사항을 180도로 뒤집고 (선거법에 반대하는 내용의) 정반대의 법안을 제출한 것이야 말로 미스터리”라며 “특정 정치세력의 반대로 (선거법) 입법의 좌초를 막기 위한 게 패스트트랙이고, 패스트트랙을 통해 한국당을 협상 테이블에 끌어들여 여야 5당 합의를 도모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심상정 위원장은 17일 여야 4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 초안 합의 직후 기자들과 브리핑에서 비례대표 의석수를 도출하는 구체적인 계산법을 묻는 질문에 “국민들은 산식(계산법)이 필요 없다. 예를 들어 컴퓨터 치는 방법만 이해하면 되지 그 안에 컴퓨터 부품이 어떻게 되는 것까지 다 알 필요는 없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다음날 나 원내대표는 “심상정 위원장이 (선거제 관련) 국민이 알 필요가 없다고 했다더라.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핵심은 정의당을 교섭단체로 만들려는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라고 공격했고, 심 위원장은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정치개혁이라는 호박은 굴리지 않고 말꼬리나 잡는 좁쌀정치를 해서는 되겠는가”라고 맞잡다 1라운드 공개 설전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