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0 10:41 (토)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에 “수술치료 목적...불법투약 사실은 없다”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에 “수술치료 목적...불법투약 사실은 없다”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3.2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부진 사장은 21일 서울 장충동 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정기주주총회에 참석해 전날 뉴스타파가 보도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치료차 병원 다녔지만 불법투약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전면 부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전면 부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사장은 호텔신라 주주총회 직후 회사 커뮤니케이션실을 통해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다"며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 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에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주총 전에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호텔신라 측도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전날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는 이부진 사장이 다녔다는 성형외과에 근무한 적이 있다는 간호조무사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2016년 이 병원 VIP실에서 장시간 프로포폴을 투약 받았다고 보도했다.

일명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강한 중독성을 가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국내에선 2011년 마약류약물로 지정됐다. 2013년에는 일부 연예인들이 상습 투약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이부진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의혹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아직은 내사 전 단계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