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6 21:10 (금)
로봇산업, 4년 뒤 15조 시장으로 키운다…文대통령 "로봇도시 중심은 대구"
로봇산업, 4년 뒤 15조 시장으로 키운다…文대통령 "로봇도시 중심은 대구"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3.2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정부가 로봇산업이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로봇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매출액 1000억원 이상 로봇스타기업을 현재 6곳에서 20개로 육성하고, 현재 5조7000억원 규모인 로봇산업 시장을 15조원으로 확대하는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한국 로봇산업을 세계 4위권으로 키우겠다”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로봇산업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로봇 보급·확산을 통한 제조 혁신 가속화 △돌봄·웨어러블(Wearable)·의료·물류 등 4대 서비스로봇 분야 집중 육성 △로봇산업 생태계 강화 등이 주요 과제다.

로봇 시연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먼저 정부는 108개 공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 표준모델을 개발하는데 방점을 찍는다. 25개 업종 6개 공정(총 150개 공정) 중에 108개에 로봇을 투입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인력 부족 문제를 상시로 겪는 뿌리, 섬유, 식·음료산업부터 63종의 로봇 표준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백 브리핑을 통해 “로봇 투입이 시급한 뿌리, 섬유, 식·음료산업 등 필요한 업종에 정부가 7560대를 보급할 것”이라면서 “민간에서 자율 확장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정부는 돌봄·웨어러블·의료·물류 등 분야를 중점 육성하는데, 돌봄은 취약계층의 식사·이동·배변 등을, 웨어러블은 근로 등을 돕는다. 공공성이 강한 만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이 육성을 주도한다. 2023년까지 10개 지자체에 5000대를 우선적으로 보급할 방침이다. 이밖에 의료에서는 인공지능(AI) 기반 수술로봇 등, 물류에서는 물류회사에서 실내·외 배송로봇 등을 쓸 수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이 22일 오전 '로봇산업육성 전략보고회'가 열린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로봇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능형 제어기·자율주행 센서·스마트 그리퍼 등 3대 핵심부품을 개발, 자립화한다. 금액 기준 70~80%까지 국산화하는 게 최종 목표다.

이와 관련해 전국경제투어 7번째 지역이자 취임 후 두 번째로 이날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현대로보틱스에서 열린 ‘로봇산업 육성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로봇이 발전할수록 사람의 역할이 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로봇산업은 대구의 기회이고 대한민국의 기회”라며 “대구는 로봇산업클러스터가 조성돼 있고 국내 1위의 로봇 기업과 세계 3위의 글로벌 로봇 기업을 포함해, 수도권을 벗어나 로봇 기업이 가장 많은 도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는 로봇산업 중심지로 발전할 역량이 충분하며, 대구 경제가 활짝 피어날 것이라 확신한다”며 “대구의 꿈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