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7:50 (수)
유한킴벌리, 요실금 언더웨어로 매출 수직 상승...디펜드 2018년 24% 성장
유한킴벌리, 요실금 언더웨어로 매출 수직 상승...디펜드 2018년 24% 성장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3.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요실금 언더웨어 시장이 커지면서 유한킴벌리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2018년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를 선보인 이후 매년 두자릿수 성장세를 유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유한킴벌리는 22일 자사의 2018년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 매출이 동기 대비 24% 성장하며 관련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한킴벌리의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는 2011년 충주공장에 제조설비를 투자해 본격 양산에 들어간 이후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22일 자사의 2018년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 매출이 동기 대비 24% 성장하며 관련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한킴벌리 제공]
유한킴벌리는 22일 자사의 2018년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 매출이 동기 대비 24% 성장하며 관련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한킴벌리 제공]

국내 50세 이상 인구 1800만명 중 350만명이 요실금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유실금을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생겨나면서 요실금 언더웨어 시장도 커지고 있다.
 
요실금 인식 변화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도 시장 확장에 기여했다. 요실금이 출산을 경험한 국내 여성의 약 40%, 남성의 경우에도 60대 이상에서 약 25%가 경험할 정도로 자연스런 현상이란 점을 알리고, 하나의 속옷

실제 속옷처럼 레이스 디자인과 함께 사이즈를 90호, 100호 등으로 표기하고, 옷맵시와 편안함을 강조한 것도 제품에 대한 거리낌을 줄이는데 톡톡히 기여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소비자 편의 증진을 위한 차별화도 주목할 대목이다. 주 고객층인 여성의 구매 동선을 고려해 여성용품 매대 부근에 언더웨어를 진열해 인지도와 구매 편의를 높였고 액티브 제품인 만큼 아웃도어 샘플링 등을 통해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더불어, 요실금과 전용 제품에 낯선 소비자가 보다 편안하게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시니어상담사 서비스는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며 운영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디펜드를 시중 대형 매장은 물론 편의점, 이커머스 채널, 전화판매 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도록 구입처를 다양화했다.

유한킴벌리 디펜드 담당자는 “요실금은 심리적 위축, 불쾌한 냄새, 활동 제약의 삼중고를 불러 삶의 질을 떨어트리므로 요실금 언더웨어가 이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준다”며, “때로 기능이 전혀 다른 생리대를 사용해 불편이 가중되는 경우가 있는데, 용도에 맞는 요실금 전용 제품을 사용해야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