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7:03 (수)
이철우 경북지사, 文대통령에 '포항지진 피해보상·지역재건 특별법' 건의
이철우 경북지사, 文대통령에 '포항지진 피해보상·지역재건 특별법' 건의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3.2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제47차 세계 물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지진 피해보상과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22일 문 대통령에게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발표한 지열발전소의 지진촉발과 관련사항을 언급하며 지역 민심도 함께 전했다. 그는 "지진으로 물질적·정신적 피해뿐 아니라 관광객 감소, 기업이탈, 인구감소, 트라우마 호소 등으로 지역경제가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정부의 지진피해 특별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지진 피해자에 대한 신속한 피해구제와 생활안정을 위해 조속한 특별법 제정과 종합 지원 방안 마련이 범정부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시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19년 세계물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시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19년 세계물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지사의 건의에 공감을 표하며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지진 후속대책과 관련해 이달 중 청와대와 국회를 방문해 포항지진 피해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정부 대책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이강덕 포항시장 역시 지난 21일 '포항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포항은 지진으로 인구감소, 도시브랜드 손상, 지진 트라우마 호소 등 금액으로 환산할 수 없는 피해를 봤고 기업 투자심리 위축, 관광객 감소 등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봤다"며 "정부는 조속하게 시민 피해 대책을 마련하고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에 재건 수준의 특별재생사업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은 한반도 역대 두 번째 규모다. 당시 지진으로 135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진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는 총 2만7317건이며, 피해액은 551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의 분석에 따르면 총 피해액은 3000억원이 넘는다.

대한지질학회가 주축이 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일 포항지진이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진행된 지열발전소가 촉발한 것이라고 결과를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