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4:58 (월)
민주당, '강원산불 가짜뉴스' 유포자 검찰에 고발…한국당에도 겨눈 칼끝
민주당, '강원산불 가짜뉴스' 유포자 검찰에 고발…한국당에도 겨눈 칼끝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4.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지난주 발생한 강원 산불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제작하거나 유포한 사람들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며 강경대응 태세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장인 박광온 의원은 1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발생한 허위조작 정보는 사회적 혼란을 노린 중대한 범죄 행위이자 국민을 대상으로 한 테러 행위”라며 “민주당은 산불 재난과 관련한 허위조작 정보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강원 산불로부터 빚어진 가까뉴스 유포자에 대해 '테러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한 민주당 박광온 특위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특위에 따르면 ‘술을 마셔서 산불 진화 지시가 늦어졌다’는 가짜뉴스는 지난 5일 오후 5시 53분 ‘문재인의 강원도 대화재 막장 대처 총정리’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로 생산됐다. 이후 극우 성향의 유튜브 2개 채널을 포함한 포털, SNS, 커뮤니티 등에 총 72건의 같은 정보가 유포된 것으로 조사됐다.

‘보톡스를 맞느라 산불 진화 지시가 늦었다’는 가짜뉴스는 이튿날인 6일에도 극우 성향의 한 유튜브 채널이 ‘산불에 보톡스 시술?’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한 이후 총 17건이 유포됐다.

박 의원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도 칼끝을 겨눴다. 그는 “한국당 최고위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허위조작 정보를 직접 게시해 범죄행위에 가담하는 행태까지 벌어졌다”면서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 허위조작 정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위는 이들 89개의 허위조작 정보를 제작하고 유포한 이들을 정보통신망법과 형법에 각각 규정된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죄로 고발할 방침이다. 현재 특위 관계자는 “유포자들을 추려내는 작업에 있다”며 “이르면 12일 이들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