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5:16 (월)
북미대화 모멘텀 살려낸 文대통령-트럼프...남북-북미 연쇄 서밋 '톱다운' 방정식으로?
북미대화 모멘텀 살려낸 文대통령-트럼프...남북-북미 연쇄 서밋 '톱다운' 방정식으로?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4.1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한미 정상이 북한과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조속히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양국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공감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향후 남북회담, 북미(또는 남북미)서밋으로 이어지는 연쇄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비핵화의 톱다운 해결이 이뤄지도록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가 함께한 친교 및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북한과 접촉해 조기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도록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장소·시기 등은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2월) 하노이회담 후 제기된 여러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대화 재개의 모멘텀 살리는 계기가 됐다”며 “이른 시일 내 북미 간 후속 협의를 열기 위한 미국 측의 의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미 정상의 이 같은 논의 결과에 따라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이달 말 4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미 정상이 취임 이후 7번째 정상회담을 한 직후 공동 기자회견을 갖거나 공동 합의문을 발표하지는 않았고 대신 청와대는 언론 발표문을 통해 이번 정상회담의 내용과 성과를 공개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백악관 한미정상회담 직후 언론발표문을 공개했는데, 발표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관해 의견을 같이했다.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남북회담 공식화한 문 대통령이 향후 어떻게 김정은 위원장을 협상장으로 이끌지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을 설명하고 차기 북미 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해 줄 것을 초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초청에 사의를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서밋에서 제4차 남북 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대내·외에 공식 천명했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통해 3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가는 ‘징검다리’이자 ‘디딤돌’로 삼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5·26 판문점 ‘원포인트’ 정상회담 때와 같이 이번에도 판문점에서 만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당초 문 대통령이 미국이 원하는 ‘빅 딜’과 북한이 요구하는 ‘스몰 딜’ 사이에서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협상)’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있었지만 표면적으로는 뚜렷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발표문과 양국 정상의 발언에는 비핵화 해법과 관련한 내용이 포함되지 않아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앞으로 비핵화 협상을 추진해 나가는 방안, 3차 북미정상회담의 여러 가지 구체적 방안들에 관해 아주 허심탄회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지만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1박3일의 방미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면서 자신의 SNS에서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미 정상회담을 잘 마쳤다”며 “이번 정상회담 자체가 북미 간의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점을 재확인한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조만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언급하면서 김 위원장을 어떻게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낼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사실상 공식화하면서 한국 정부의 준비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