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5:06 (월)
'맞장 토론' 장군멍군...이미선 남편 제안에 주광덕, '조국 소환' 응수
'맞장 토론' 장군멍군...이미선 남편 제안에 주광덕, '조국 소환' 응수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4.1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과다 주식보유 논란 등으로 도마에 오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인사 검증의 총책임자로서, 이 후보자를 검증한 저와 ‘맞장토론’ 하자”고 제안했다. 앞서 맞장 토론을 제안한 이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의 맞장 토론 제안을 비껴 청와대를 조준한 것이다.

이미선 후보자 인사청문위원인 주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 수석은 이 후보자의 남편 뒤에 숨어서 SNS만 할 때가 아니라 이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재판을 맡았던 회사의 관련 주식을 사고팔아 논란이 된 이 후보자와 남편이 주식을 매각하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이 후보자를 엄호하며 임명 강행을 예고한데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조국 민정수석에게 맞짱토론 제안한다'고 맞대응을 펼친 주광덕 의원. [사진=연합뉴스]

앞서 오충진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 후보자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한 주광덕 의원에게 맞장토론을 제의한 바 있다. 주 의원이 제기한 보유 주식 관련 기업의 재판을 했다는 이해충돌 의혹, 내부자정보 이용 의혹 등에 대해선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오 변호사는 “상식적으로 알 수 있는 부분을 왜 제외하고 소설을 쓰십니까”, “왜 전체를 보지 않고 편집해서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십니까”, “도대체 작전이 무슨 뜻인지 알고서 그런 공격을 하시는 것입니까”라며 주 의원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주 의원은 이날 “오 변호사가 이런저런 이유로 저와 토론을 하자는데 저는 국회법과 인사청문회법 절차에 따라 인사청문을 하는 국회의원”이라며 “(오 변호사와의) 맞장토론은 적절하지 않다. 이 후보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만 하면 될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인사를 잘못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인사를 왜 했느냐’고 맞장토론을 제안한다면 국민이 공감을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법원은 2005년 9월 30일부터 법관들이 법원에 비치된 컴퓨터로 주식 사이트에 접속할 수 없도록 차단했다”며 “법관이 일과 중에 주식거래를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점심시간에 주식거래를 했다는 반론이 있는데 현재 제출된 자료에서는 (오 변호사가) 거래 주문을 한 시간이 나타나지 않아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선 후보자의 과도한 주식 보유 논란이 여야 대치국면 격화로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이미선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옴에 따라 여야는 주말에도 이 후보자의 자격 여부를 놓고 첨예한 공방을 벌였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주식투자는 배우자가 다 해줬다’고 해명하더니, 이제는 배우자가 TV에 대신 나가 토론을 하겠다고 한다. 이쯤 되면 도대체 누가 후보자인지 헷갈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려면 차라리 청와대는 이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지금이라도 오 변호사를 후보자로 다시 지명하는 것이 낫다”며 “이 후보자가 헌법재판관이 된다 해도, 헌재의 결정문도 어차피 배우자가 대신해 줄 것 아니냐”고 비꼬았다.

한국당은 이 후보자 부부에 대해 부패방지법 위반 및 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15일 대검찰청에 고발 및 수사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민주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공세가 ‘도를 넘는 정치공세’라고 방어막을 쳤다. 이해식 대변인은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주식거래의 당사자인 오 변호사가 이 후보자 청문회에서 제기된 갖가지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음에도 그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없이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을러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실에 입각해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정치를 하기 바란다”며 “근거는 없고 불순한 의도만 명백한 고발공세를 그만두고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해 대치국면이 격화돼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15일까지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국회에서 불발될 시 절차대로 16일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날선 여야의 공방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