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0 10:41 (토)
빚 있는 사회초년생, 월 평균 58만원 갚는다...2·3금융권 이용 ‘쑥’
빚 있는 사회초년생, 월 평균 58만원 갚는다...2·3금융권 이용 ‘쑥’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4.1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20대와 30대 사회초년생이 짊어진 부채가 1년 전보다 432만원 늘어난 339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의 제2·3금융권 이용 비율이 전체 연령 평균보다 높아 이자 부담이 큰 것으로 추정됐다.

신한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입사 3년 이내인 20∼30대 직장인'의 대출 보유율은 44%로 전년보다 3%포인트 감소했다. 하지만 평균 부채 잔액(3391만원)은 전년(2959만원)보다 15% 늘었고, 상환 기간도 평균 4.0년에서 4.9년으로 증가했다. 달마다 평균 58만원을 약 5년에 걸쳐 상환하는 셈이다.

이번 보고서는 은행 급여이체 고객(서울시 거주 94만명), 카드 거래 고객(서울시 거주 직장인 100만명), 조사 참여 고객(전국 만 20∼64세 경제생활자 1만명)의 금융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다.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사회초년생들의 부채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대출이 있는 사회초년생의 61.2%는 300만원 이하 소액대출을 이용했는데, 이 중 44.8%가 생활비 부족을 이유로 꼽았다. 카드대금·부채 상환(10.5%), 주택 자금 보충(10.5%), 주식 등 투자(7.0%)가 뒤를 이었다.

빚이 있는 사회초년생의 월간 소비액은 152만원으로 2017년보다 33만원 늘었다. 식비(36만원)·월세(36만원)·교육비(27만원)이 각각 8만원씩 증가했다.

대출 이용기관(복수응답)을 조사한 결과, 사회초년생은 제 2·3금융권 대출 이용률(42.4%)이 전체 평균(38.1%)보다 4.3%p 높았다. 반면 은행대출 이용률(77.3%)은 전체 평균(83.5%)보다 5.2%p 낮았다.

사회초년생들은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해 낮은 신용등급을 받아 1금융권을 이용하기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문제를 막기 위해 금융감독원은 올해 하반기부터 사회초년생 등 금융이력부족자들이 1금융권 대출을 수월하게 받도록 비금융정보 활용을 통한 금융소비자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지난 2일 올해 하반기부터 5대 시중은행에서 통신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금융소비자의 신용등급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가입, 할부 등), 휴대폰 소액결제, 온라인 쇼핑 거래내역 등의 비금융정보를 토대로 신용도가 양호한 금융소외계층이 은행대출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