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7:24 (화)
이언주,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반발 ‘1호 탈당’…분당 신호탄?
이언주,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반발 ‘1호 탈당’…분당 신호탄?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4.23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안이 당내에서 추인되자 전격적으로 탈당을 선언했다. 이로써 이 의원은 패스트트랙에 반발한 ‘1호 탈당’ 의원이 됐다. 다만 자유한국당 입당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언주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수당이 배제된 채 2중대, 3중대가 작당해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의 폭거"라며 "선거법은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데 당 내부에 이견이 있는데도 의총에서 상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창당된 지 1년이 지나도 자신들이 보수인지, 진보인지 밝히지 못해 단기필마로나마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고자 한다"며 "광야에 선 한 마리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언주 의원은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하다"고 발언해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은 상태다. 정치권 내에서도 이 의원이 조만간 탈탕을 결행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현재 관심은 이 의원 향후 행보에 쏠려 있다.

앞서 이언주 의원은 한국당 입당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지난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대전략' 출판기념회 대담에서 "한국당에서 오라고 해야 내가 가는 것"이라며 "저는 가능하면 (바른미래당의) 다른 사람들도 같이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함께 참석한 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 의원은 한국당에 꼭 필요할 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분"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꽃가마를 언제 태워드릴지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날 발언 이후 '이언주 의원이 한국당에 입당 계획이 있다'는 다수의 보도가 나오자, 이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로 한국당에 입당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이언주 의원의 탈당으로 바른미래당은 '분당 위기'에 봉착했다. 당장 이날 의원총회에서 논란 끝에 1표차로 패스트트랙이 추인되는 과정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 의원 간의 갈등이 격화된 모습을 보였고, 패스트트랙 합의안이 추인되자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집단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당의 공동창업주이면서 바른정당계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의원총회 직후 취재진과 만나 “당의 의사결정도 이렇게 1표차 표결로 해야 하는 현실에 굉장히 자괴감이 든다”며 “앞으로 당의 진로에 대해서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하겠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일각에서는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일부 바른정당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집단탈당' 내지 '도미노 탈당'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손학규 대표 체재의 바른미래당은 계파간의 갈등으로 극심한 내홍에 휩싸였다. 이러한 가운데 패스트트랙 추인에 반발하며 탈당을 선언한 이언주 의원이 바른미래당 분당에 신호탄을 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