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08:51 (금)
패스트트랙 풍랑 ‘격화'...한국당과 사보임 설전 후 ‘쇼크’ 문희상 의장 병원행
패스트트랙 풍랑 ‘격화'...한국당과 사보임 설전 후 ‘쇼크’ 문희상 의장 병원행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4.24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법 등을 담은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의원총회에서 통과시킨 이후 후폭풍이 거세다.

바른미래당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전날 한 표차로 추인한 패스트트랙 문제를 놓고 격렬한 갈등이 이어지는 등 패스트트랙 합의 여파가 정치권 전체로 확산되고 있다.

패스트트랙을 '목숨 걸고 막겠다'며 나홀로 총력 저지를 선언한 한국당 의원들이 철야농성에 이어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사보임 요청을 불허해달라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충돌이 빚었다. 문 의장은 항의방문한 한국당 의원들과 설전 후 탈진 증세를 호소해 인근 병원을 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를 진행했다. [사진=업다운뉴스 주현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를 진행했다. [사진=업다운뉴스 주현희 기자]

자유한국당은 24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저지하기 위해 총력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악법 날치기를 철회하고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해 정말 바뀐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끝까지 싸우고 투쟁할 것"며 “한국당 투쟁의 1차 목표는 잘못된 패스트트랙 3개 악법을 저지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후 문희상 국회의장을 찾아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사보임(특위 의원 교체) 요청을 불허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오전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이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바른미래당 내에서 사보임 문제가 거론됐기 때문이다.

사개특위 정원은 18명으로 이상민 위원장을 더해 더불어민주당 의원 8명, 자유한국당 의원 7명, 바른미래당 의원 2명, 민주평화당 의원 1명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즉 패스트트랙을 태우기 위해선 전체 재적위원 중 5분의 3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이 중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권은희, 오신환 의원 두 명이다. 한국당 소속 의원 전원이 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행사한다면 두 의원 중 한 명만 반대해도 패스트트랙은 불가능하다.

오신환 의원이 반대 의사를 표명하자 바른미래당은 사보임 카드를 꺼내들었다. 여야 4당의 합의를 지키기 위한 조치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보임 허용은 선거제도 개편과 검찰 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워, 대한민국의 헌법을 무너트릴 것이다. 의장이 그 장본인이 되는 것"이라며 "사보임 절차를 불허하고 그동안의 발언에 대한 유감 표시를 해달라"고 문 의장에게 요구했다. 이어 선거제도 개편안과 검찰 개혁 법안이 패스트트랙을 타고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경우 표결에 부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의장이 "노력 하겠지만 부득이할 경우 도리가 없다"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히자,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의장 사퇴'를 촉구했다. 이로 인해 국회의장실 내부의 충돌이 거세졌는데, 이 과정에서 한국당 김명연 의원은 문 의장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문 의장은 "국회의장을 이렇게 대우하는 국회가 세상에 어디 있느냐"며 "가슴이 아프고 슬프다. 이게 대한민국 국회가 맞냐"고 언성을 높였다. 문 의장이 이 자리에선 사보임 관련 안건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못을 박으면서 대치 상태는 해소됐다. 문 의장은 충돌 이후 탈진 증세를 호소해 치료를 위해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국회의 풍랑이 거칠어지는 가운데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2일 실시한 여야 4당 패스트트랙 합의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잘했다’는 긍정평가가 50.9%로 ‘잘못했다’는 부정 평가 33.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9904명 중 504명이 응답해 5.1%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