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2 (화)
2월 출생아 2.5만명 '역대 최저'…올해 30만도 무너지나
2월 출생아 2.5만명 '역대 최저'…올해 30만도 무너지나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4.2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2만5700명으로 1981년 시작된 월별 통계 집계 이래 2월 기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출생아 수가 30만명을 넘지 못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인구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생아 수는 2만5700명으로 지난해 2월보다 6.9%(1900명)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39개월 연속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6.5명에 그쳤다.

지난 2월 출생아 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900명 감소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출산율 저하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출산율은 낮아지고, 인구 고령화는 빠르게 진행되면서 인구절벽이 예상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통계청 지난 2월 발표한 '2018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집계됐다. 합계출산율은 출산 가능한 여성의 나이인 15세부터 49세까지를 기준으로, 한 여성이 평생 동안 낳을 수 있는 자녀의 수를 나타낸다. 통상적으로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은 2.1명이다.

이는 출생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70년 이래 최저치다. 합계출산율이 1명 미만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 한국이 유일하다.

문제는 출산율 감소는 여전히 진행 중이고, 마땅한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더구나 혼인율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2월 혼인 건수는 1만8200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800건(4.2%) 감소했다. 혼인 건수 역시 2월 기준으로 1981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본격적으로 저출산의 영향이 미친 2006년부터 정부는 많은 예산을 투입해 출산장려 정책을 펼쳤지만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출산장려금과 양육수당 등의 '비용위주' 지원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제언해 왔다. 단순한 저출산 대응 정책이 아닌, 복지정책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며 저출찬·고령사회에 대비한 정책 패러다임의 전환을 강조하고 있다. 정부도 최근 이런 방향으로 지향점을 바꿔나가고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인구절벽의 위기를 해소할 수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