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3:34 (월)
편의점에 볼 수 있는 수입맥주가 ‘농약맥주’?...식약처 "40종 검사중"
편의점에 볼 수 있는 수입맥주가 ‘농약맥주’?...식약처 "40종 검사중"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4.26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최근 메신저나 소셜미디어에서 ‘농약 수입 맥주’ 리스트가 퍼지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 리스트에는 편의점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수입맥주가 포함돼 있어 소비자들의 ‘농약맥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당국이 검사에 나섰다.

식약처는 26일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맥주 40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의 잔류량을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유전자재조합(GMO) 종자회사이자 농약회사인 몬샌토가 생산하는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이다. 국제암연구소(IARC)는 사람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류했다.

식약처가 수입맥주 40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의 잔류량을 검사한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소비자단체인 US PIRG는 지난 2월 보고서를 통해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5종과 와인5종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칭따오가 49.7ppb(10억분의 1)로 가장 검출량이 많았고 쿠어스라이트 31.1ppb, 밀러라이트 29.8ppb, 버드와이저 27.0ppb, 코로나 25.1ppb, 하이네켄 20.9ppb 등이 뒤를 이었다.

국제보건기구(WHO)가 밝힌 글리포세이트 1일 허용 기준은 1ppm(100만분의 1)이다. 수입맥주 검출량 기준인 ppb로는 1000ppb까지 허용하는 셈이다. 즉, 리스트에 나온 맥주에서 검출된 글리포세이트는 WHO 허용기준을 넘지 않는다. 미국 환경청(EPA), 국제식품규격위원회의 코덱스(CODEX), 유럽식품안전청(EFSA) 또한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검출량이라는 의견을 냈다.

식약처는 검사가 끝나는 대로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5월에도 국산 맥주 10종을 검사한 바 있다. 결과 발표 시 국산 맥주 검사 결과도 함께 공개한다.

우리나라는 글리포세이트의 일일섭취허용량(ADI)을 0.8㎎/㎏으로 정하고 있다. ADI는 사람이 평생 매일 섭취해도 건강상 유해영향이 나타나지 않는 양을 말한다.

현재 글리포세이트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발암성분이라 주장하는 반면 다른 과학자들은 사용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 등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앞서 미국에서는 시중에 판매되는 43종의 시리얼 제품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돼 논란을 빚었다. 지난해 8월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비영리 환경단체 EWG는 귀리를 주원료로 하는 45개 시리얼 제품에 대한 시험 결과, 2개 제외한 나머지 모든 제품에서 제초제 글리포세이트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