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2 (화)
SKT, 5G 가입자 68%가 2040...초고화질·대용량 콘텐츠 이용
SKT, 5G 가입자 68%가 2040...초고화질·대용량 콘텐츠 이용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5.0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SK텔레콤이 지난 한 달간 5G 가입 고객 분석 결과, 5G 가입자 중 68%가 2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으로, 게임·미디어 등 초고화질·대용량 콘텐츠를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5G 서비스 상용화 한 달을 맞아 5G 품질 조기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 것과 동시에, 전에 없던 5G 콘텐츠 및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는 등 ‘고품질 5G’로 고객들에게 보답하겠다고 2일 밝혔다.

 

SK텔레콤 대리점 직원이 고객에게 '스마트 플래너' 내 5G 커버리지맵을 통해 서비스 가능 지역을 정확히 안내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5G 가입 고객 중 25.8%는 5G 스마트폰과 함께 VR 헤드셋, 태블릿 등 세컨드 디바이스를 함께 사용하는 ‘얼리어답터’ 성향을 보였다.

앞으로 LG전자 ‘V50 씽큐’,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등 5G 전용 단말기가 다양해지고 LTE 가입자들의 단말기 교체 주기와 맞물리면 대용량 콘텐츠 소비 및 VR 헤드셋 등 세컨드 디바이스 사용 추세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 의료·유통·관공서 등 5G 기반 B2B·B2G 협력 잇따라 추진 중

5G 상용화 이후 한 달 동안 병원, 유통, 관공서 등 5G를 통한 협업 러브콜도 이어졌다.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스마트팩토리’, ‘5G 스마트오피스’ 등을 선보인 이후 5G를 통한 B2B·B2G 협업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삼성전자·마이크로소프트·오므론 등 20개 기업, 기관과 함께 출범한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에서 5G 스마트 로봇, 5G 설비 및 솔루션 등을 공동 개발 중이다.

또,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스마트오피스에는 각 국내/외 기업과 정부기관의 벤치마킹을 위한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앞서 SK텔레콤과 연세의료원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을 5G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병원으로 구축하기 위한 협력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신세계아이앤씨와 신세계 그룹 계열 백화점, 마트, 복합쇼핑몰 등 다양한 분야에서 5G 기반 신규 BM 모델을 개발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육군사관학교, 인천경제자유구역 등 5G를 통한 사업 협력의 성과도 맺고 있다.

SK텔레콤 대리점 직원이 고객에게 '스마트 플래너' 내 5G 커버리지맵을 통해 서비스 가능 지역을 정확히 안내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 5G 커버리지 확대 및 콘텐츠 제휴 강화 속도↑…'고객 최우선' 전력투구

SK텔레콤은 국내 최고속·최대 커버리지를 위한 기지국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은 서울, 6대 광역시 등 전국 85개 시 핵심 지역과 대학가, KTX, 해수욕장 등 데이터 사용이 많은 지역에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하반기에는 전국 지하철, 국립공원, 축제현장 등을 중심으로 촘촘하게 커버리지를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아이돌, 게임, 프로야구, 학습, 문화, 웹툰 등 6대 서비스 영역에서 콘텐츠 소싱을 위해 엔터테인먼트社, 갤러리, 영화제작社 등과 제휴를 무한 확장 중이다.

SK텔레콤은 3일부터 인기 아이돌 경연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 시즌4’를 VR로 독점 제공하고, 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리는 ‘타워불꽃쇼’와 6월부터 열리는 LCK 롤 대회를 VR로 생중계하는 등 친구나 연인과 함께 색다른 5G 서비스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5G 고객가치 상황반’ 확대 운영…SKT-제조사-장비사 핫라인 확대해 즉각적 VOC 해결

SK텔레콤은 지난달 11일부터 ‘5G 고객 가치 상황반’을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자사 뿐 아니라, 단말 제조사, 장비사 등의 VOC까지 청취하고 고객 불만에 대해 즉각적으로 개선책을 내는 등 5G 품질 고도화를 위해 총력을 펼치고 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5G 단말제조사, 장비업체 등과 핫라인을 개설해 대응하고 있으며, 향후, IoT 디바이스, 산업용 동글 등 중소제조社와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 엔지니어들이 지역별로 체감 품질 측정을 하는 등 필드테스트를 통해 지속적인 품질 개선 작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전국 어디든지 고객이 원하면 현장에 방문해 상담 및 고객의 불편 사항을 해결해줄 수 있도록 ‘5G 고객 만족 서비스’도 진행중이다.

이를 위해 SKT 직원들과 협력사 엔지니어 300여명이 전국에 배치됐으며, 고객이 요청하면 24시간 내 현장에 방문해 고객이 거주하는 지역의 5G 단말과 네트워크 환경 등을 점검해준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전국 SK텔레콤 대리점에 방문한 고객들이 ‘스마트 플래너’를 통해 5G 커버리지맵을 확인하면서 서비스 가능지역을 정확히 안내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1위 사업자의 책임감을 갖고 5G 품질 조기 안정화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더욱 가치 있는 5G 서비스와 혜택으로 고객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