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9 10:38 (수)
윤서빈 일진 논란, '프듀X101' 난기류에 빠지다?
윤서빈 일진 논란, '프듀X101' 난기류에 빠지다?
  • 권재준 기자
  • 승인 2019.05.0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권재준 기자] '윤서빈 일진 논란, 프듀X101 큰일이네!'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윤서빈 연습생이 '일진설'에 휩싸였다. 엠넷(Mnet) '프로듀스X101' 방송 직후 불거진 논란에 온라인은 연일 뜨겁다.

윤서빈은 3일 오후 방송된 엠넷(Mnet) '프로듀스X101' 방송에서 1위에 올랐다. 하지만 이틀 후인 5일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윤서빈 과거를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윤서빈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윤서빈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학폭(학교폭력)은 일상인 '일진'이고 제가 아는 애들도 시달렸다. SNS 계정도 삭제하고 잠수 타다가 이렇게 TV에 나온다. 사실이 아니라면 고소 먹을 생각도 하고 있다."

누리꾼의 폭로성 글에 이어 사진도 공개됐다. 

윤서빈 연습생이 과거 술자리에서 흡연 중인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그의 무책임한 행동에 팬들은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 욕설을 했던 정황도 공개돼 그를 향한 대중의 실망감을 더욱 커졌다.

프로그램 애청자들의 커뮤니티인 DC인사이드  '프로듀스X101' 갤러리에서는 윤서빈 퇴출 성명서를 발표했다.

 

윤서빈 [사진 = 엠넷 제공]
윤서빈 [사진 = 엠넷 제공]

 

 

"윤서빈은 프로그램의 취지에 어긋나는 출연자다. 자라나는 청소년 시절의 치기 어린 행동이라고 볼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만일 피해자가 발생했다면 평생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다."

하지만 윤서빈 연습생 퇴출에 반대하는 이들도 있다. 일방적인 주장으로 그가 마녀사냥의 주인공이 되는 건 막아야 한다는 의견이다. 윤서빈을 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누리꾼은 "윤서빈이 일진은 아니었다"며 본인 확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프로듀스X101' 프로그램 제작진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여전히 본인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윤서빈 일진 논란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