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6:25 (일)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사' 여배우는 한지성…그 새벽에 왜 2차로에 내렸을까?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사' 여배우는 한지성…그 새벽에 왜 2차로에 내렸을까?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5.08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조수석에 있던 남편이 급하게 화장실을 찾자 인천공항고속도로 중간차로에 차를 세웠다가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진 20대 여성은 조연급 탤런트 한지성(28)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6일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사를 당한 여배우가 누구인지를 놓고 8일 온라인과 언론 보도에서는 피해 여배우의 이니셜이 등장하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 리스트에 올랐다. 티브이데일리가 4인조 그룹 비돌스로 데뷔한 배우 한지성이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로 숨진 여성이라고 확인보도하면서 팬들과 세인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건으로 사망하게 된 20대 여배우 한지성. [사진=한지성 인스타그램 캡처]

피해여성의 신원이 한지성으로 밝혔지만 여전히 새벽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의 원인은 미스터리로 남아 경찰이 택시기사의 과속 여부와 피해자가 차에서 내린 이유 등을 수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 등에 따르면 6일 오전 3시 52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20대 여성이 숨졌고 이틀 뒤 신원이 세간에 한지성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한지성은 사고 당시 인천공항고속도로 편도 3차로에서 2차로를 주행하던 중 그대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세웠다. 이후 비상등을 켜고 밖으로 나온 한지성을 택시기사 A(56)씨와 다른 승용차 운전자 B(73)씨가 연달아 들이받았다.

인천공항고속도로서 20대 여배우 한지성이 하차해 택시에 치여 사망했다.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조사 결과 3차로 뒤편에서 주행 중이던 스포티지 차량은 조수석에 있던 한지성의 남편이 밖으로 나오는 것을 보고 정차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마찬가지로 3차로에서 달리고 있던 A씨는 정차한 스포티지 차량을 피해 급히 2차로로 변경하다가 도로 위에 있던 한씨를 들이받았다. 한씨는 1차로에 쓰러졌고, 이후 해당 차로를 주행하던 B씨의 차량에 치였다.

한지성의 남편은 “화장실이 급해 차량을 세우고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하지만 한지성이 3차로가 아닌 2차로에 차량을 세우고 차량 밖으로까지 나온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또 이번 인천공항고속도로 사고와 관련해 남편은 화단 쪽 갓길이나 가장자리인 3차로가 아닌 고속도로 한 가운데 2차로에 아내가 차량을 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지성의 사인은 다발성 손상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한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로 A씨와 B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해당 고속도로의 제한속도인 시속 100㎞를 넘지 않았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입건한 두 운전자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은 없다”면서도 “도로교통공단에 두 차량의 사고 당시 속도 등을 분석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한지성은 2010년 여성 4인조 그룹 비돌스(B.Dolls)로 데뷔했고 이후 배우로 변신해 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 ‘해피시스터즈’, 영화 ‘원펀치’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