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1:49 (수)
루카스 모우라가 쓴 '암스테르담 드라마', 손흥민 생애 첫 챔스 결승 출격
루카스 모우라가 쓴 '암스테르담 드라마', 손흥민 생애 첫 챔스 결승 출격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5.0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팀 동료 루카스 모우라의 미친 활약 덕에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생애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손흥민은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 그라운드를 종횡무진하며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루카스 모우라의 결승골이 터지자 토트넘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토트넘이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면서 손흥민도 한국 선수 중에서는 두 번째로 대회 결승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뛴 한국인 선수는 잉글랜드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활약했던 박지성뿐이다.

박지성은 2008~2009시즌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결승전에 선발로 나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대회 결승 무대를 뛰었고, 바르셀로나와 재격돌한 2010~2011시즌 결승에도 출격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대진. [그래픽=연합뉴스]

전날 바르셀로나를 4-0으로 꺾은 리버풀(잉글랜드)처럼 토트넘이 결승에 오른 과정도 극적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5분 마테이스 더리흐트에게 헤더 선제골, 30분 뒤 하킴 지예흐에게 추가골을 빼앗겨 0-2로 끌려가다 후반 루카스 모우라가 혼자 3골을 터뜨려 3-2 ‘극장 승리’를 거뒀다.

지난 1일 홈 1차전에서 0-1로 진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3-3으로 동률을 이뤘으나 원정 다득점에 앞서 창단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일궜다.

‘암스테르담의 기적’을 연출한 토트넘은 ‘안필드의 기적’으로 바르셀로나를 제압한 리버풀(잉글랜드)과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판으로 우승을 다툰다.

프리미어리그 팀끼리 이 대회 결승에서 맞붙는 것은 2007~2008시즌 맨유와 첼시의 대결 이후 11년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