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6:25 (일)
성신양회, '불량 레미콘' 납품 논란…실적 낙관론 '역풍'
성신양회, '불량 레미콘' 납품 논란…실적 낙관론 '역풍'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5.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중견 시멘트 업체인 성신양회가 기준치보다 시멘트가 덜 들어간 ‘불량 레미콘’을 건설사에 납품해온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실적 낙관론이 제기된 상황에서 회사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악재가 발생했다.

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성신양회 본사와 사업장을 압수수색하고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혐의로 업체 관계자들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아울러 본사 레미콘 공장을 3차례 압수수색했다.

성신양회 CI. [사진=성신상회 홈페이지 캡처]

레미콘은 안정성 확보를 위해 한국산업표준(KS) 규격에 맞춰 시멘트를 배합해야 한다. 하지만 성신양회는 규격보다 시멘트를 줄이면서 가격이 저렴한 혼화재의 양을 늘린 후 KS 규격에 맞췄다고 건설사에 허위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미콘의 주원료인 시멘트 함량이 떨어지면 건물 안전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경찰은 성신양회 관계자들이 이 같은 방식으로 몇 년간 최소 수십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회사 실적이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운데, 불거진 논란이어서 경찰의 수사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건설 경기가 위축되면서 시멘트 업계 역시 실적 부진에 빠졌다. 하지만 성신양회는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에 경기도 고양과 부천 대장이 지정되면서 호재를 맞았다.

정부는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공급안을 발표하고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급이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분양이 이뤄질 전망이다.

수색과 의왕에 시멘트 출하기지를 갖추고 있는 성신양회로선 3기 신도시로 확정된 고양과 부천 지역 공략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운송비가 저렴해져 원가경쟁에서 앞설 수 있기 때문이다.

불량 레미콘 납품 논란이 성신양회의 실적 향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