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4 17:52 (월)
롯데호텔,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 단독 참가…"중동, 향후 진출에 자신감 얻어"
롯데호텔,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 단독 참가…"중동, 향후 진출에 자신감 얻어"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5.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롯데호텔이 중동 지역 최대 여행박람회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Arabian Travel Market‧ATM)’의 단독 참가를 마무리했다. 전 세계에서 30개(국내 19개, 해외 11개) 호텔을 운영하며 글로벌 체인으로 도약한 롯데호텔의 존재감을 이번 단독 참가로 중동 권역에 알릴 수 있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롯데호텔은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일까지 두바이에서 열린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에서 단독 참가를 마쳤다고 밝혔다.

2019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에 단독 참가한 롯데호텔. [사진=롯데호텔 제공]

올해 ATM은 150개국에서 4만여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가해 지난해보다 5%대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다. 처음으로 단독 참가한 100여개 참가업체 중에서 롯데호텔은 돋보이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ATM 주최측 공식 집계에 따르면 박람회 공식 홈페이지에 개설된 롯데호텔의 프로필 페이지는 일 평균 500여회의 뷰(View)를 기록해 참가자 평균의 4배를 뛰어넘었다. 높은 관심은 박람회 현장에서도 재현돼 4일간 1000여명 이상의 방문객이 롯데호텔의 부스를 찾아와 논의가 연이어 펼쳐졌다.

롯데호텔의 전시관에 관심을 가진 방문객은 에미레이트 홀리데이(Emirates Holidays), 디나타(DNATA) 등의 아랍권 대형 여행사들이다. 롯데호텔과의 B2B 통합계약을 검토하던 중동 업체들이 해외 각지에서 온 롯데호텔의 세일즈 매니저들로부터 상품 설명을 직접 들을 수 있었던 기회였기 때문이다. 중동지역 전통의상 차림으로 롯데호텔 부스에서 계약 상담을 마치고 나오던 두바이 소재의 한 럭셔리 여행사 관계자는 “이날 현장 상담 후 다음주 한국 답사 계획을 변경했다. 이날 이야기 나눈 시그니엘서울과 롯데호텔서울, 두 곳에서 투숙하며 상품을 연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스피털리티(Hospitality) 업계에서 구매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중동답게 럭셔리 호텔에 대한 문의가 들어왔다. 이외에도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모스크바, 롯데호텔상트페테르부르크, 롯데호텔하노이 등 미국과 러시아, 동남아 지역에서 해외 롯데호텔에 대한 현지 문의 또한 들어왔다.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럭셔리 여행의 니즈가 큰 중동의 하이엔드(High-end) 고객 유치 외에도 럭셔리 호텔들의 격전지인 중동지역도 향후 진출고려 대상지가 될 만하다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이번 박람회 단독 참가의 소득”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