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1:13 (수)
5·18시국회의 "황교안 망월동 방문은 국민모독"…한국당 이종명 제명 절차는 ‘오리무중’
5·18시국회의 "황교안 망월동 방문은 국민모독"…한국당 이종명 제명 절차는 ‘오리무중’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5.1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5·18 망언'에 대응하기 위해 시민단체들이 모인 5·18시국회의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당내 지도부의 망월동 방문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5·18시국회의는 14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망언 의원들을 비호하고 사실상 면죄부를 준 자유한국당 대표가 망월동을 방문하는 것은 오월 영령, 광주 시민, 국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성토했다.

5·18시국회의가 14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망월동 방문 계획에 반대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자유한국당은 21세기에도 여전히 광주 민주항쟁을 폭동으로, 유공자를 괴물로 인식하고 있다"며 "반민주 정당, 시대착오 정당, 해체돼야 마땅한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 지도부는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참석을 검토 중이다. 다만 '5·18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종명 의원의 제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는다면, 광주시민과 5·18 관련 단체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이전에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가 마무리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의원에 대한 제명 문제를) 빨리 처리하려고 했지만, 국회 상황이 쉽지 않아 의총을 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리위원회' 규정 21조에 따르면 국회의원에 대한 (당적)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된다. 하지만 당내 의원(114명)의 3분의 2인 76명이 이 의원 제명에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5·18시국회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발포 직전 광주를 방문해 '사살명령'을 내렸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증언한 전 미군 정보관 김용장 씨의 발언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들은 "아직 미완인 발포명령자 문제와 이를 방기한 미국의 책임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