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06:25 (일)
민주-한국, '민생투어' 선명성 장외대결
민주-한국, '민생투어' 선명성 장외대결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5.1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민생 대장정에 나섰다.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장외투쟁을 벌이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맞불을 놓는 민생투어의 첫 발을 뗐다.

민주당 을(乙)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 위원위)는 15일 국회에서 '진짜 민생 대장정: 2019 민생바람 출정식'을 통해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행보를 시작했다. 을지위는 1차 민생대장정 기간인 이날부터 31일까지 민생 현장에서 의견을 듣고 해답을 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견제하면서 집권여당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또한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정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도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주민 최고위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진짜 민생 대장정 : 2019 민생바람 출정식’에 참석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업다운뉴스 주현희 기자]

이해찬 대표는 "오늘부터 민생 투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며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 앞으로 어려움에 처한 분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홍근 을지로위원장은 "한국당의 '가짜' 민생 행보에 맞서 '진짜' 민생 바람으로, 광부에게 생명줄 역할을 하는 카나리아처럼 '민생의 카나리아'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을지로위원회는 민생대장정 첫 일정으로 영등포구의 피자 가맹점에서 가맹점주들과 간담회를 하고 카드 수수료 인하 정책 등 정부의 자영업자 지원 종합대책의 현장 체감도를 점검했다.

을지로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서도 "한국당은 자기 당의 이익만을 쫓는 정쟁을 위해, 민생을 팽개친 가짜 민생 대장정을 하고 있다"며 "민생을 챙길 의지가 있다면 당장 국회로 들어와 민주당과 진짜 민생 대결을 펼치라"고 촉구했다.

‘민생투쟁’ 9일째를 맞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대전 국가 핵융합연구소를 찾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집을 옮길 때도 이사할 집을 마련하고 살고 있던 집을 파는 게 원칙"이라며 "아직 대안 에너지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의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괴하는 것은 안된다"고 비판했다.

21대 총선을 1년 앞둔 시점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 자유한국당은 모두 국민과 소통을 외치며 '민생투어'로 맞서 있지만 정작 여의도에는 민생법안들이 먼지만 뒤집어쓴 채 방치돼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