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8:47 (화)
LG전자, 최고효율·최대출력 태양광 모듈 '네온 R' 독일서 공개
LG전자, 최고효율·최대출력 태양광 모듈 '네온 R' 독일서 공개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5.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전자가 자사 태양광 모듈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렸다.

LG전자는 15일(현지시간)부터 17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태양에너지 전시회 ‘인터솔라 2019’에 참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전시회에서 LG전자는 국내 최고 효율·최대 출력의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네온 R(NeON R)’ 등 전작보다 모듈 효율과 출력을 개선한 프리미엄 제품들을 공개했다.

LG전자 직원이 관람객에게 '솔라 루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네온 R은 22%의 국내 최고 효율을 달성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이다.

태양광 모듈은 효율이 높을수록 동일한 면적에서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이 늘어난다. 네온 R은 제품 전면의 전극을 없애 빛의 흡수를 극대화 한 제품이다.

LG전자는 네온 R의 모듈 효율을 22%까지 향상시키면서 출력도 기존 제품 대비 15W(와트) 늘려 국내 업체 최고 출력인 380W(60셀 기준)로 끌어올렸다.

LG전자는 네온 R 설치 후 25년까지 무상 보증한다. 또 설치 후 25년이 돼도 초기 출력의 90.8%까지 발전성능을 보증한다.

셀 설계 최적화로 모듈 효율 20.7%, 출력 355W(60셀 기준)를 구현한 ‘네온 2 V5(NeON 2 V5)’도 선보였다. LG전자는 네온 2 V5에 전기의 이동 통로를 분산해 전기적 손실을 최소화 한 ‘첼로(Cello)’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 제품은 셀 위에 전기가 흐르는 통로인 전극이 3~5개인 반면, 첼로 기술을 적용한 네온 2 V5는 전극이 12개로 출력이 높고, 전극의 두께가 가늘어 빛의 흡수가 용이하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대해 설치 후 25년까지 무상 보증한다. 또한 설치 후 25년이 되어도 초기 출력의 90.08%까지 발전성능을 보증한다.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루프(Solar Roof)’도 선보였다. 솔라 루프는 자동차의 지붕에 장착하는 태양광 모듈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국내 업체로는 처음으로 올해부터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에 솔라 루프를 공급한다. LG전자 솔라 루프는 중형차 기준 1년에 약 1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한다. 기존 솔라 루프 제품들이 실내 공조 등 일부 장치만을 구동하는데 불과했다면, LG전자 솔라 루프는 실질적으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실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200W 이상의 고출력을 자랑한다.

김석기 LG전자 에너지해외영업담당 상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