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2:28 (수)
여야 "황교안, 5‧18 망언문제 매듭짓고 광주 찾아야"...黃 "다녀와서 이른 시간에 처리"
여야 "황교안, 5‧18 망언문제 매듭짓고 광주 찾아야"...黃 "다녀와서 이른 시간에 처리"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5.16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광주행 이슈가 여전히 뜨겁다. 여당에서는 황교안 대표가 ‘5·18 망언’ 문제를 매듭짓고 광주를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황 대표는 ‘선 참석-후 징계‘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6일 황교안 대표가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의 징계를 제대로 마무리하고 5·18 기념식에 참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내부 징계절차를 완료하고 망언 사과와 재발 방지를 명확히 해야 한다”며 “솜방망이 처벌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국회에서는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징계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국회가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당 소속 윤리특위 위원들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앞둔 이날까지도 한국당 망언 의원 3인방을 징계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조속한 징계를 촉구했다.

당진화력발전소 둘러보는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앞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리심사자문위 위원을 교체해 정상화시키자고 주장했고 민주당은 자문위의 ‘의견 없음’으로 간주해 5·18 징계 부분만이라도 처리하자고 맞섰다.

여당뿐 아니라 야당에서도 황교안 대표를 향한 송곳 비판을 했는데,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의사를 밝힌 황교안 대표를 향해 “망언 의원 징계·퇴출,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적합한 인사를 추천하고 와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실 때는 반드시 숙제를 하고 오라”며 “황 대표는 지난 방문처럼 (광주시민을) 자극하고 물세례를 불러오게 해서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꼼수는 이번에는 아니, 영원히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야를 불문하고 전방위에서 압박을 받고 있는 황교안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계획에 변함이 없다고 대응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방문 후 '기념식에 참석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황 대표는 "다른 변동사유가 없었으니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에 대해 “광주에 갔다 와서 가급적 이른 시간 안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