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0:22 (화)
치킨 한 마리 2만원 시대, 10년 만에 최고 상승률...외식물가 치솟는다
치킨 한 마리 2만원 시대, 10년 만에 최고 상승률...외식물가 치솟는다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5.2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치킨과 떡볶이·김밥 등 주요 외식 음식의 물가가 치솟고 있다. 특히 2만원을 돌파한 치킨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2% 상승하는 등 10년 만에 가장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교촌치킨 등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가 5월부터 배달비를 별도로 받기 시작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22일 한국은행,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치킨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7.2% 올라, 2009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치킨 소비자물가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 0%를 이어온 치킨은 교촌치킨 등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가 배달비를 별도로 받기 시작하면서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2.0%를 기록했다. 수년간 이어진 1만원 후반대의 벽이 깨지고 치킨 한 마리 '2만원' 시대가 본격화된 것이다.

2만원을 돌파한 치킨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2% 상승하는 등 10년 만에 가장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2만원을 돌파한 치킨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7.2% 상승하는 등 10년 만에 가장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체 외식 카테고리에서 가장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한 품목은 죽이다. 8.8%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한 죽은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가 올해 1분기 가격을 올리며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이 크게 증가했다.

떡볶이 김밥 라면 등 학생들이 즐겨 찾는 분식 메뉴의 물가도 올랐다. 김밥이 5.9%로 높게 나타났고, 떡볶이(5.0%), 라면(4.3%) 순으로 나타났다. 짬뽕(4.1%), 짜장면(4.0%), 된장찌개백반(4.0%)에 이어 냉면 또한 기온 상승과 함께 4.0% 증가했다.

햄버거(2.3%)와 삼겹살(2.2%)은 치킨보다는 상대적으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스파게티(1.8%)와 도시락(1.5%)와 1%대 상승률을 보였다. 피자는 1년 전에 비해 가격변화가 없었다. 생선회는 오히려 1.0% 내렸다. 같은 기간 외식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였다.

외식물가 상승에도 불구 지난해보다 석유류 가격이 하락한 영향을 받아 4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6%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