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칸 뒤흔든 봉준호‧송강호 금의환향…'영화 진화 결정체' 기생충 관람포인트 깨알 강조
칸 뒤흔든 봉준호‧송강호 금의환향…'영화 진화 결정체' 기생충 관람포인트 깨알 강조
  • 김기철 기자
  • 승인 2019.05.2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100년 한국 영화사의 새로운 이정표를 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 일정을 끝내고 27잉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들은 짧은 공항 인터뷰를 통해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기쁨을 전했다.

봉 감독은 “저도 처음이지만 한국 영화 자체로 처음이기 때문에 더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환한 미소와 함께 수상의 감흥을 전했다.

영화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송강호와 함께 귀국해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강호는 “여러분들의 성원과 사랑이 만든 결과라고 생각한다. 끊임없이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관객들이 보여주셨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영화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송강호는 또 오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기생충의 관람 포인트에 대해 “지금까지 노력해왔던 봉 감독 영화 진화의 결정체를 보여드렸다는 게 기쁘다”며 “관객 여러분들 역시 상 자체보다도 그 점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봉준호 감독은 “(송)강호 선배님뿐 아니라 멋진 배우들이 뽑아내는 희노애락이 있다. 배우들의 화려한 연기를 주목해서 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25일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은 송강호를 필두로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30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칸 영화제 수상 이후 국내 관객들의 기대감도 달아오르는 가운데 기생충은 이날 오후 2시 현재 실시간 예매율 43.5%, 예매 관객 수 11만4000여명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