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8:02 (월)
서울에 모인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아시아나항공 "협력 통해 고객 편의 높일 것"
서울에 모인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아시아나항공 "협력 통해 고객 편의 높일 것"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6.03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속한 세계 최대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가 제 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 앞서 1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회원사 사장단 회의가 한국에서 열린 것은 1997년 스타얼라이언스가 창립된 이래 처음으로 국적 회원사인 아시아나항공은 금번 행사가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각종 물적∙인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아시아나항공과 스타얼라이언스는 지난 16년간 상호 협력 하에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었다” 며 “스타얼라이언스 고객 편의와 서비스 효율을 더욱 높이기 위해 인천공항에 취항하는 모든 회원사의 탑승수속 카운터를 오는 2020년 7월 중 제1터미널 동편으로 전면 배치할 예정이며, 향후에도 스타얼라이언스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속한 세계 최대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가 제 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 앞서 1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이 속한 세계 최대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가 제 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 앞서 1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2003년 스타얼라이언스의 회원사로 정식 가입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항공사로 부상했다. 특히 스타얼라이언스 가입을 통해 세계 유수의 항공사와 마일리지 프로그램, 항공편명, 공항 라운지 등을 공유하고 있다.

스타얼라이언스 제프리 고(Jeffrey Goh) 대표이사는 “아시아나항공은 2003년 스타얼라이언스 가입 이래 동북아시아 네트워크의 일익을 담당하고 있으며, 우수한 서비스로도 정평이 나 있는 주요 파트너로서 얼라이언스의 성장에 상당한 기여를 해 왔다” 며 “이번 행사 준비를 총괄한 아시아나항공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부문에서 협력이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스타얼라이언스는 이번 회의에서 타이항공의 자회사 ‘타이스마일항공(THAI Smile Airways)’을 신규 커넥팅 파트너(Connecting Partner)로 영입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