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8:42 (화)
모헤닉, TPT와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감전 없는 전기차 개발 청신호
모헤닉, TPT와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감전 없는 전기차 개발 청신호
  • 고훈곤 기자
  • 승인 2019.06.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모헤닉게라지스(대표 김태성, 이하 모헤닉)가 다기능 단자대 ELPD 기술을 보유한 (주)TPT(대표 안춘훈, 이하 티피티)와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을 지난 6일 모헤닉하우스서울에서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티피티의 ELPD(Electric Leakage Protect Device) 단자대 기술은 누설전류 차폐, 전자파 차폐기술과 누설전류 포집기술이 핵심이다. 수중에서도 감전을 방지할 뿐 아니라 전기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은 물론 전자파까지 차단하는 획기적인 신기술이다.

모헤닉, TPT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 (사진제공=모헤닉게라지스)
모헤닉, TPT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 계약 (사진제공=모헤닉게라지스)

이 기술로 누설전류로 인한 감전사고 및 스파크, 먼지에 의한 화재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며 전자파로 인한 폐해, 누전에 의한 에너지 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 ELPD 기술은 ‘0’ 전위현상을 활용한 특허 기술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모헤닉은 티피티와의 계약으로 ELPD 기술의 국내 독점판매 및 통상실시권을 획득했다. 모헤닉은 독자적인 전기차를 연구개발, 생산하고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자동차 기업으로 이 ELPD 기술을 전기차에 접목해 개발 생산할 예정이다.

김태성 모헤닉 대표는 “이 기술은 모든 전기차에 감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필수적인 안전장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전기차 기업에 키트형태의 부품으로 개발하여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ELPD 기술은 전기자동차 뿐만 아니라 전기를 이용하는 모든 분야에서 사용 가능하다. 콘센트, 가로등, 송전탑 등에서 감전 걱정없이 전기를 다룰 수 있으며 건설, 해운/해양, 통신, 철도, 방위산업, 우주/항공 분야에서도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모헤닉은 3년 전부터 전기자동차 분야에 뛰어들어 독자적인 전기자동차 모델 모헤닉Ms 및 전기차 오픈플랫폼을 연구·개발 하고 있다.

내년에는 정식으로 전기차 양산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ELPD 신기술 계약으로 모헤닉에서 전기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획을 긋는 결과물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