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4 17:29 (월)
자살률 점차 낮아진다지만...여전히 OECD 2위
자살률 점차 낮아진다지만...여전히 OECD 2위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6.1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우리나라에서 2017년 스스로 목숨을 끊어 사망한 사람이 1만2463명으로 집계됐다. 자살자가 가장 많았던 2011년에 비해 3443명 줄었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상위 수준이었다.

11일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공개한 '2019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의 자살자 수는 1만2463명으로 2016년 1만3092명보다 629명(4.8%) 감소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자 수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2017년 24.3명으로 2016년 25.6명에 비해 1.3명(5.1%) 감소했다. 자살자 수가 가장 많고 자살률이 가장 높았던 2011년(1만5906명, 31.7명)보다 자살자는 3443명이 줄었다.

2017년에는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자살률이 감소했다. 특히 60대의 자살률(2016년 34.6명→2017년 30.2명)이 두드러지게 낮아졌다. 자살 사망자는 50대(2568명)에서 가장 많았지만, 자살률은 대체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증가했다. 중앙자살예방센터 측은 향후 국내 자살률 추이는 은퇴가 시작된 베이비붐 세대의 자살률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 설명했다.

한국의 자살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에서 최상위에 위치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성별로 비교했을 때, 여성(13.8명)보다 남성(34.9명)의 자살률이 2.5배 높았으며, 전체 자살 사망자 가운데 남성(8922명)은 71.6%, 여성(3541명)은 28.4%로 7대3의 비율을 보였다.

직업을 살펴보면, 학생·가사·무직(53.8%)이 가장 많았고, 다음은 서비스 종사자 및 판매종사자(10.5%), 미상 및 군인(사병제외.6.9%) 순이었다.

월별 자살자는 봄철(3~5월)에 증가하고 겨울철(11~2월)에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7년 월별 자살자 수가 가장 많았던 달은 5월(1158명)이었고, 1월(923명)은 가장 적였다.

지역별 자살자 수는 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경기(2898명), 서울(2067명), 부산(907명) 순으로 집계됐지만, 지역별로 편차가 큰 연령분포를 동일하게 조정한 연령표준화 자살률의 경우 충남(26.2명), 전북(23.7명), 충북(23.2명) 순으로 나타났다.

자살 동기의 경우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10∼30세는 정신적 어려움, 31∼50세는 경제적 어려움, 51∼60세는 정신적 어려움, 61세 이상 육체적 어려움으로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자살자 수가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지만, 한국은 여전히 OECD 회원국 중 자살문제가 심각한 국가로 꼽혔다. 우리나라의 자살률(2016년 기준 25.8명)은 리투아니아(2016년 기준, 26.7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청소년(10~24세) 자살률(7.6명)은 OECD 회원국(평균 6.1명) 중 열한 번째로 높았고, 노인(65세 이상) 자살률(58.6명)은 OECD(평균 18.8명)에서 가장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